기업·IT

이통3사의 상생, 납품대금 조기지급

입력 2022/01/23 18:10
설 앞두고 1900억원 지원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중소 파트너사 납품대금 1900억원을 설 명절 전까지 조기에 지급한다. SK텔레콤은 "파트너사들의 재정 부담을 덜어주고자 SK브로드밴드 SK스토아 등 정보통신기술(ICT) 가족들과 함께 연휴 시작 전에 대금 약 850억원을 조기 지급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중소 협력사와 대리점은 1370여 곳으로 회사는 "이번 대금 조기 지급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서비스 품질 유지에 만전을 기해온 네트워크 시설 공사와 유지 보수, 서비스 용역 등을 담당하는 협력사를 돕고 국내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KT그룹도 756억원 규모 파트너사 납품대금을 오는 28일까지 조기 지급할 계획이며 계열사 KT스카이라이프, KT DS, KT알파, KT엔지니어링, 이니텍 등 5곳이 동참한다. KT는 "조기 지급과 별개로 윤리경영 실천 강화를 위해 파트너사 등 이해관계자와 선물을 주고받는 것을 금지하는 '2022년 설 명절 클린 KT 캠페인'을 2월 11일까지 시행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도 이날 별도 자료를 통해 "다가오는 설을 맞아 중소 협력사 2000여 곳이 안정적으로 자금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납품대금 300억원을 100%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