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컴투스, 코인 곧 출시…게임사 MBN 경쟁 속도

입력 2022/01/26 17:17
수정 2022/01/26 20:40
컴투스, 내달 가상화폐공개
메타버스 등 플랫폼에 활용
'위메이드식' 자금조달 않고
코인 내부분배에만 활용키로

블록체인발 패러다임 변화에
국내 게임사들 ICO 행보 주목
8019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내 게임사 컴투스의 가상화폐공개(ICO)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발행하는 코인은 자체 메타버스 '컴투버스'에 활용되고 블록체인에 기반한 자체 게임 플랫폼을 활성화하는 데 쓰이게 된다. 컴투스를 시작으로 올해 메타버스와 돈 버는(P2E) 게임을 미래 먹거리로 점찍은 게임사들의 가상화폐 플랫폼 경쟁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컴투스는 최근 논란이 된 '위메이드 방식'의 코인 매도를 통한 자금 조달과 관련해 "코인 현금화를 통한 자금 조달과 인수·합병(M&A)은 검토하지 않는다"는 내부 방침을 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26일 게임 업계 등에 따르면 컴투스홀딩스와 컴투스는 자체 가상화폐(C2X·가칭) 발행을 위한 개발과 플랫폼 구축 막바지 작업을 벌이고 있다.


2월 초 토큰 발행과 백서 발간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 ICO와 토큰거래소 상장 등 후속 작업 역시 늦어도 다음달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블록체인 기반 게임 플랫폼을 가동하고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P2E 방식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컴투스홀딩스와 컴투스는 각각 1분기 '크로매틱소울' '서머너즈워: 크로니클' 등 신작을 출시할 예정이다. 게임 출시 전 토큰 연동 작업이 필수적이라 토큰 발행 시기를 더 늦추기는 어렵다는 전언이다.

컴투스는 블록체인 기반 콘텐츠·플랫폼 기업으로의 재도약을 선언했다. 컴투스의 모회사 게임빌은 '컴투스홀딩스'로 사명을 바꾸고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플랫폼과 게임, 거래소, 메타버스 사업에 '올인'하고 있다. C2X는 컴투스홀딩스 자회사 컴투스의 메타버스 '컴투버스'에도 활용된다. 컴투버스는 온라인 업무에 필요한 기능을 갖춘 오피스 월드, 교류 역할을 하는 커뮤니티 월드,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커머셜 월드 등으로 구성됐다. C2X는 컴투버스 거버넌스 코인으로 활용된다. 게임회사의 ICO는 최근 '뜨거운 감자'다.


위메이드가 자체 발행한 가상화폐를 팔아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M&A에 나서겠다고 선언하면서부터다. 이 같은 기업 자금 조달 방식은 국내 최초 사례여서 투자 업계에 논란을 불러왔다. 코인을 팔아 회사 운영금에 쓴 사례는 있지만 상장사 인수에 쓰인 적은 없었다. 자금을 확보해 플랫폼 영향력을 확대하면 장기적으로 코인 가치도 올릴 수 있다는 게 찬성 쪽 의견이다. 반면 투자자 보호 미흡, 규제 가능성 등은 상당한 리스크로 지적된다.

위메이드와 컴투스는 공통적으로 가상화폐를 기반으로 게임 유통 플랫폼을 키우겠다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하지만 두 회사의 생태계 활성화 전략은 다르다. 컴투스는 자체 가상화폐 매각을 통한 M&A 자금 확보는 하지 않을 방침이다. 백서에도 담길 전망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C2X는 토큰 홀더를 포함한 참여자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탈중앙화, 거버넌스 정책에 의해 투명하게 배분하고 공개할 방침"이라면서 "특히 생태계 조성을 위해 참여하는 게임에 배분하고, 물량에 대한 록업 장치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선 증시에 상장하는 기업공개(IPO)보다 자금 확보가 수월한 ICO를 '화수분'으로 활용하는 회사가 속속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한다. 현재 국내에서는 가상화폐 발행 주체가 부당한 이익을 취할 수 있다는 이유로 ICO가 금지돼 있다. 이 때문에 해외에서 가상화폐를 발행해 국내외 가상화폐거래소에 위탁판매 형태로 상장하는 우회 전략을 택하고 있다.

[황순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