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노벨티노빌리티, 美기업에 8800억 규모 기술 수출

입력 2022/02/16 15:51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항체치료제 개발업체 노벨티노빌리티가 미국 바이오업체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후보물질의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16일 노벨티노빌리티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NN2802를 미국 바이오텍 발렌자바이오에 7억3325만(약8800억원)달러 규모로 기술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회사는 700만 달러(약 84억원)의 계약금을 계약일로부터 10일 이내에 받는다. 또 임상·허가·상업화 등 단계별 마일스톤(기술료) 달성에 따라 최대 총 7억3325만달러를 지급받을 예정이다. 제품이 상용화될 경우 순 매출액에 따라 로열티도 따로 받을 수 있다.

발렌자바이오는 기술이전 이후 NN2802 프로젝트 관련 전세계 모든 개발 및 상업화 권한을 갖게 되며, 관련 비용 일체를 부담한다.


NN2802는 백혈구의 일종인 비만 세포에 의해 유발된 자가면역질환 치료에 사용할 수 있는 항-c-KIT 항체 기반의 치료제 후보물질이다. c-KIT은 비만 세포의 생존·활성화에 관여하며, 차단할 경우 비만 세포의 탈과립 현상과 증식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성진 노벨티노빌리티 부사장은 "작년 7월 미국 셀덱스에서 개발 중인 c-KIT 저해 항체(CDX-0159)가 임상 1b상에서 단회 투여로 95%의 치료 반응률을 보인 이후 NN2802의 기술이전 가능성에 대해 여러 미국 바이오텍으로부터 문의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표준치료제가 40% 내외의 치료 반응률을 보이는 것을 고려할 때 매우 고무적인 결과로, 비만 세포와 관련된 다양한 알러지성 질환의 치료에 있어 c-KIT 저해 항체가 새로운 표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발렌자바이오의 최고전략책임자(CSO)인 윌리엄 보니피시오 박사는 "전임상 데이터 패키지를 볼 때 NN2802는 만성 두드러기증을 포함한 비만 세포 유래 질병의 혁신신약 치료제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발렌자바이오는 자가면역 및 염증성 질환에 특화된 미국 바이오텍이다. 회사는 2023년부터 NN2802 개발을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는 방침이다.

[정슬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