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개발자 어디 없소"…한국 스타트업, 인도 아프리카까지 달려간다

우수민 기자
입력 2022/04/19 17:30
수정 2022/04/19 19:05
요동치는 IT개발자 채용시장
국경마저 사라져


원격근무 보편화하면서
개발자 해외채용 바람 거세

구인난 중소벤처서 인기

국가별 법제도 차이 감안해
노무·급여지급 대행서비스도
34924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봄철 IT 개발자 채용 시즌이 본격화하면서 파격적인 급여·복지 조건을 내건 기업들의 물량 공세가 가열되고 있다. 19일 IT 기업이 밀집한 경기도 판교 지하철 역사 내에 각종 구인 광고가 걸려 있다. [이승환 기자]

"기존에 원격으로 개발한 경험이 있으신가요?"

"4년간 원격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했어요. 8시간을 내리 집중하기 어려운 스타일이라 저는 좀 더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원격근무를 선호합니다."

"선호하는 조직 문화가 있나요?"

"지금까지 주로 서양인과 일했는데요. 국가는 상관없고, 오픈마인드면 좋습니다."

인도 출신 10년 차 개발자 만호즈 씨는 지난 7일 서울에 있는 개발자 채용전문 플랫폼 기업 슈퍼코더가 구글 미트를 통해 영상으로 진행한 1차 면접에 참여했다. 슈퍼코더는 국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동남아시아·아프리카·동유럽 출신 해외 개발자들을 빠르게 채용할 수 있도록 돕는 신생 플랫폼이다.


이날 리액트(React) 프로젝트 수행 경험 같은 기술적인 내용부터 개인 신상 관련 질문까지 슈퍼코더 최고기술책임자(CTO)를 포함한 임원진이 다양한 질문을 던지자 만호즈 씨는 유창한 영어로 막힘없이 대답했다. 독일과 호주 기업 등에서 여러 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력자로 앞선 코딩 테스트에서도 1~5등급 중 4등급을 받은 실력자다웠다. 약 25분간의 면접을 무난히 마친 만호즈 씨는 슈퍼코더가 주선하는 회사와 최종 면접을 거친 뒤 채용될 예정이다.

34924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계속되는 개발자 구인난 속에 해외 인력을 국내로 채용하는 국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늘고 있다. 이들 개발자는 국내에 적을 두지 않고도 현지에서 원격으로 협업하며 현장에 녹아든다. 이에 따라 국내 개발자 채용시장에서 국경이 허물어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해 11월 해외 개발자 채용 대행 서비스를 시작한 슈퍼코더는 빠르게 고객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류 검증부터 자체 코딩 테스트, 인터뷰까지 모든 개발자 채용 프로세스를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국내 인력보다 적은 비용으로 빠르게 실력자를 충원할 수 있는 고객사와 모국보다 더 높은 임금을 보장받을 수 있는 지원자 모두 만족도가 높다는 설명이다.


윤창민 슈퍼코더 대표는 "문화 차이로 인해 해외 개발자와 원격 협업을 우려하던 회사들도 문서 기반의 민첩한 개발환경 도입을 통해 안정적으로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원활한 해외 개발자 채용을 위해 노무·임금 지급과 같은 맞춤 서비스를 지원하는 인사관리(HR) 플랫폼 기업도 각광받고 있다. 최근 한국 진출을 발표한 실리콘밸리 기업 딜(Deel)이 대표적이다. 딜은 기업이 해외 개발자를 채용하는 과정에서 현지 노무 규정에 맞는 계약을 체결하고, 가상화폐를 포함해 120여 개 통화로 급여를 한번에 지급할 수 있도록 HR 자동화 서비스를 지원한다. 전 세계에 확보한 고객사만 6000개에 달한다. 댄 웨스트가드 딜 최고운영책임자(COO)는 기자간담회에서 "직원들은 이제 재택근무를 일종의 혜택으로 여기고 있다"며 "기업들은 따로 현지 지사를 설립하지 않고도 해외 계약을 관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개발자 원격 채용은 이미 해외에서는 대세가 된 흐름이다. 관련 유니콘 기업도 여럿 탄생했다. 아프리카를 비롯한 전 세계 개발자를 원격으로 채용할 수 있게 돕는 안델라와 튜링, 전 세계 노동계약 대행 HR 솔루션 기업 리모트가 대표적인 사례다.

국내 채용 전문 기업들도 속속 관련 분야 진출을 담금질하고 있다. 인공지능(AI) 기반 채용 시스템을 갖춘 원티드랩은 프리랜서 채용 플랫폼 '원티드 긱스' 글로벌 버전 출시를 추진하고 있다. 전 세계 프리랜서 개발자와 디자이너들이 지역이나 언어와 관계없이 원격으로 원하는 일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원티드랩 관계자는 "특히 해외에서는 한국 개발자들 실력에 대한 평판이 좋다"며 "국내 긱스 이용자들을 기반으로 전 세계 긱 이코노미 시장을 공략해 전 세계 재택·원격 프로젝트를 흡수하는 방향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수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