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술 취해 양치도 안하고 자나요?…나중에 치아 탈탈 털립니다

입력 2022/04/27 04:05
수정 2022/04/27 07:26
37220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따뜻한 봄 날씨와 함께 거리 두기 완화로 저녁 약속을 잡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음주를 계획하고 있다면, 양치질은 꼭 하고 취침에 드는 것이 좋다. 술은 침 생성을 억제해 입안 세정 및 산의 중화 기능을 저하시키며, 곁들여 먹은 안주는 치질 약화 및 충치 원인균을 활성화시킨다.

단, 구토를 했다면 바로 칫솔을 들기보다는 물로 입안을 충분히 헹군 후 이를 닦는 것이 좋다. 입안에 남은 위산이 치아를 부식시키고 잇몸 재생능력을 저하시키기 때문이다.


신승일 경희대치과병원 치주과 교수는 "알코올 자체가 당분이고 더욱이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술은 충치의 원인이자 양치질과 같은 구강관리 의욕을 저하시켜 구강 위생을 나쁘게 하는 주범 중 하나"라며 "잠을 자는 동안에는 구강 내 침의 저류로 세균 활동이 가장 활발해질 수 있어 술을 마신 후 취침 전에는 반드시 양치질로 잇몸질환, 더 나아가 충치와 치수염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알코올은 혈압을 올려 잇몸 출혈을 부추기고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과음한 다음날 잇몸이 퉁퉁 붓거나 피가 나는 이유다. 임플란트 환자는 잇몸뼈가 녹거나 심하면 제거해야 할 수 있기 때문에 치과를 방문해보는 것이 좋다.

신 교수는 "이 밖에도 알코올 성분은 단단한 치아 표면층인 에나멜을 손상시키고 세균이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치아 착색을 유발하기도 하는데, 대표적으로 와인의 씁쓸한 맛을 내는 '탄닌'과 항산화, 항노화 효과를 가지고 있는 맥주의 '폴리페놀'을 손꼽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와인을 마실 때는 치아 표면에 오랜 시간 닿지 않도록 머금는 행위는 최소화해야 하며, 물로 자주 입 안을 헹구는 것이 좋다.


치아가 착색되면 양치질로만으로 제거가 어렵기 때문에 전문 의료진과 상담한 후 전문 기구를 이용해 착색을 제거해야 한다.

신 교수는 "평균적으로 알코올 섭취량이 많은 사람은 연령, 직업, 성별 등에 관계없이 잇몸질환을 앓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과도한 음주는 면역체계에 해로운 영향을 주며 뼈 대사 이상으로 인한 신체의 뼈 손실을 유발하고, 특히 악골의 대사 이상으로 치아 손실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현재 치과 치료를 앞두고 있거나 치료 중이라면 되도록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