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기고] Z세대와 갓생살기…#너의_현생_응원해

입력 2022/05/10 04:01
40960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최근 Z세대 사이에 '갓생'이라는 단어가 유행이다. 2021년 5월부터 2022년 4월까지 트위터에서 '갓생'이라는 단어가 포함된 트윗은 300만개 이상 발행되었으며, 특히 지난 6개월간 관련 트윗 수가 그 이전 6개월 대비 30%나 증가하였다. 사용자 중 81%가 24세 이하다. '갓생'은 신을 뜻하는 갓(God)과 인생의 합성어로, Z세대의 가치관을 대표하는 단어 중 하나이다. '불확실한 먼 미래를 생각하기보단 오늘 하루를 알차고 뿌듯하게 지내는 것', 즉 현실생활에 집중하면서 세운 계획을 실천해 나가는 성실하고 생산적인 삶을 의미한다.

트위터에서 '#갓생' 해시태그 하나만 검색해봐도, 최근 유행처럼 쏟아지는 Z세대 보고서에서는 제대로 언급되지 않는, Z세대들의 진지한 트윗들을 마주하게 된다.


'#갓생'이 포함된 트윗에 단골로 함께 등장하는 해시태그들은 #오늘부터갓생1일, #플랜, #갓생프로젝트, #공부계_트친소 등이다. 최근 사회경제적 여건이 녹록지 않음에도 서로의 용기를 북돋으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꿀팁을 공유하는, Z세대들의 삶에 대한 열정을 엿볼 수 있다.

트위터가 최근 국내에서 Z세대 이용자의 폭발적인 증가를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맞게 된 이유도 '갓생'에 진지한 국내 Z세대들의 유입과 무관하지 않다. 트위터의 2021년 기준 국내 월간 활성이용자 수는 전년 대비 28% 증가했다. 지난 4월 발표된 아이지에이네트웍스의 모바일인덱스 발표에서는 트위터가 10~20대 이용자 수 기준으로 국내 소셜미디어 중 3위에 올랐다. 트위터는 '실시간' '관심사' '확산'이라는 장점을 바탕으로 Z세대들이 '갓생'을 위한 자신들의 도전을 기록하는 '라이프 브이로그', 진지한 관심사를 논하는 학습, 취업, 투자, 여가의 커뮤니티로 진화하고 있다.

[허지성 트위터코리아 이사]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