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집에서 통증 잡는 저주파자극기, 기능 제대로 알고 써야 효과 만점

입력 2022/05/11 04:03
가벼운 목·어께 뻐근함엔 TENS
각종 관절·근력 약화엔 NMES
41412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무릎 인공관절치환술 후 운동할 때 NMES 모드를 함께 사용하면 근력 및 지구력 강화에 효과가 좋다. [사진 제공 = 제일정형외과병원]

먹고살기 바쁜 현대인은 허리와 어깨에 뻐근함은 물론, 근육통을 달고 산다. 하지만 짬 내기가 힘들어 병원에 가지 못하고 만성통증을 참고 지내는 사람들이 많다.

이 때문에 최근 들어 집에서 쉽게 관리할 수 있는 저주파 자극기가 주목받고 있다. 특히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부모에게 선물하려는 문의 전화가 늘고 있다. 그러나 시중에 많고 많은 제품 중 어떤 것을 고르고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모르는 경우가 있다.

먼저 저주파 자극기의 기능을 알아볼 필요가 있다. 저주파 자극기는 크게 경피신경자극(TENS)과 신경근자극(NMES) 기능으로 나뉜다. TENS의 주목적은 통증 조절로, 통증이 일어나는 부위에 일정한 간격으로 자극을 전달함으로써 뇌로 가는 통증 신호를 조절하여 통증 경감의 효과를 보는 것이다.


즉, 진통제를 먹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이해하면 된다. 따라서 TENS는 허리·어깨·무릎 등에서 발생하는 급성통증과 만성통증, 파킨슨·뇌졸중 등의 중추신경계 질환을 앓아 경련이 발생하는 경우에 사용한다. 다리 저림과 발바닥 통증을 호소하거나 미세한 자극에도 통증을 느끼는 섬유근육통 환자에게 도움이 된다. 신규철 제일정형외과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TENS는 오랜 시간 앉아서 생활하는 현대인의 고질병인 목과 어깨의 뻐근함, 스포츠 활동으로 발생한 통증 등 병원에 방문하지 않아도 될 정도의 통증에 사용할 수 있어 가정에 구비해 두면 활용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NMES는 근육에 직접 자극을 줘 근육 이완과 수축을 반복한다.


허리 및 관절 주위의 근육 감소로 통증을 호소하는 분, 신경성형술·인공관절치환술·회전근개봉합술 등의 시·수술 후 환부에 뻐근함을 느끼거나 잔여 통증을 호소하는 분, 시술·수술 이후 이전보다 근력과 지구력이 약해져 회복이 필요하거나 관절 가동성이 저하되어 운동이 어려운 분 등이 활용하면 도움이 된다. 또한 뇌졸중·파킨슨 등에 사용되는데 근육 강직으로 통증을 호소할 때, 음식을 제대로 넘기지 못하는 연하곤란의 증상이 있을 때 사용할 수 있다. 신규철 병원장은 "NMES 모드를 켜고 시·수술을 받은 환부나 통증이 있는 곳에 부착 후 운동하면 더욱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저주파 자극기는 어떤 제품을 구입해야 할까?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기기 인증을 받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TENS와 NMES 기능을 모두 갖춘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좋다. 시판되는 대부분의 제품은 TENS 기능만 가지고 있다. 김승연 제일정형외과병원 재활의학센터 원장은 "저주파 치료는 몸에 전류 자극을 주는 것으로 전류가 태아에게 전이될 가능성이 있는 임산부, 심장박동기와 같은 이식형 전자 장치를 삽입한 분, 심장 질환을 앓고 있는 분 등은 꼭 전문가와 상담을 통해 사용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