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SK텔레콤, 취향까지 파악하는 AI

입력 2022/05/16 17:23
수정 2022/05/16 20:42
AI비서 '에이닷' 출시
인공지능(AI) 비서 서비스가 한 단계 더 진화했다. 국내에 선보였던 AI 서비스가 날씨나 위치와 같은 기본적인 정보를 매뉴얼대로 읽어주는 수준이었다면 AI 비서는 사용자 취향을 파악해 맞춤형으로 대응하는 단계까지 나아갔다.

16일 SK텔레콤은 성장형 AI 서비스인 'A.(에이닷)'의 안드로이드 오픈 베타 버전을 원스토어와 구글플레이 스토어에 공개했다. 에이닷은 구글의 언어모델(GPT-3)을 활용해 한국어 버전으로 만들었다.

에이닷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면 나만의 개성을 반영한 캐릭터를 설정할 수 있다. 캐릭터가 존댓말 또는 반말을 쓸지, 그리고 음악이나 동영상 취향은 무엇인지도 미리 설정할 수 있다. 이를 기반으로 친구 같은 에이닷(캐릭터)을 만든다.


사용자가 어떤 말을 건네면 에이닷은 친구나 비서처럼 반응한다. 에버랜드로 가고 싶다고 말하면 T맵으로 에버랜드로 가는 길을 안내해준다. 재미있는 영화를 보여 달라고 하면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에서 코믹영화를 추천해준다. 이현아 SK텔레콤 AI 담당은 "스마트폰 1개당 설치된 앱은 100개지만 실제로 자주 사용하는 앱은 10개에 그친다"며 "자주 사용하는 앱 기능을 한곳에 모아 에이닷만 활용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할 수 있게 만들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에이닷의 강점으로 애착 형성이 가능하고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에이닷 서비스는 SK텔레콤뿐만 아니라 다른 통신사 고객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아이폰 앱스토어엔 6월부터 베타 버전이 공개된다. SK텔레콤 고객은 에이닷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드는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나현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