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백신이 만든 T세포, 오미크론 중증화 막는다

입력 2022/05/17 00:01
수정 2022/05/17 08:01
감염 막는 '중화항체' 효과 떨어져도
증식 억제 T세포 면역 효과는 유지돼
4325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초기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된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서도 감염 때 중증화를 방지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이 오미크론 돌파감염을 막지는 못하지만, 심각한 상태에 처하지는 않게 해 준다는 것이다.

17일 기초과학연구원(IBS) 신의철 바이러스면역연구센터장 연구팀은 mRNA 백신을 접종한 의료종사자들과 코로나19 감염 이후 백신 접종자의 말초 혈액을 비교 분석한 결과, 오미크론에 대한 기억 T세포의 반응은 코로나 초기형에 대한 반응에 비해 80~90% 수준으로 나타났다.

단일 기능 T세포에 비해 항바이러스 기능이 뛰어난 다기능성 기억 T세포의 작용은 초기형과 오미크론 변이주 사이에서 거의 차이가 없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을 경험한 후 mRNA 백신을 접종받으면 기억 T세포 면역반응이 더욱 강하게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고려대 송준영·노지윤 교수 연구팀과 충북대 정혜원 교수 연구팀, KAIST 박수형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수행됐으며 네이처 마이크로바이올로지에 17일자로 게재됐다.

백신 접종 등으로 얻어지는 면역 효과로는 크게 중화항체와 기억 T세포 면역반응이 있다. 중화항체는 세포가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과정 자체를 막는다. 반면 기억 T세포는 몸에 침입한 항원을 기억하고 있다 우리 몸에 재침입했을 때 이를 공격하는 특성을 갖고 있다. 감염을 차단하지는 못하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제거해 증식을 억제한다.

코로나 백신 접종자도 잇따라 오미크론 변이에 돌파감염되는 것은 접종 후 중화항체가 오미크론을 효과적으로 방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기존 연구는 대부분 중화항체에 초점을 맞춰 기억 T세포에 관련된 연구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정민경 IBS 연구위원은 "중화항체뿐 아니라 기억 T세포의 영역까지 오미크론에 대한 면역반응 분석을 확장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