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한국 최초 달 탐사선 이름은 '다누리'

입력 2022/05/23 14:31
수정 2022/05/23 16:55
45413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다누리 달 탐사선의 궤도 진입 과정 [자료 제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오는 8월 발사 예정인 한국의 첫 달 탐사선 이름이 '다누리'로 결정됐다. 6만2719건이 접수된 명칭공모전 결과다.

2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의 새로운 이름으로 다누리를 선정하고 달 탐사선 명칭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다누리는 '달'과 누리다의 '누리'가 더해진 이름이다. 달을 남김없이 모두 누리고 오기를 바라는 마음과 최초의 달 탐사가 성공적이기를 기원하는 의미가 담겼다.

다누리의 제안자는 KAIST 신소재공학과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하태현 씨다. 그는 "탄소중립과 같은 지구적 문제 해결을 연구하고 있지만 늘 우주에 대한 흥미를 느껴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달 탐사가 우리나라의 과학기술이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우리나라 달 탐사선이 성공적 임무를 수행하도록 지원하는 것은 물론, 우주 강국을 향한 도전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누리 달 탐사선은 8월 발사를 앞두고 마지막 우주환경 시험도 완료한 상태다. 발사장 이송을 위한 최종 마무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정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