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반도체 전문가 이종호 장관 "AI반도체 대책 마련하겠다"

입력 2022/05/24 16:42
이종호 과기부장관 첫 현장방문
AI반도체 설계·생산 연계해
미래 먹거리 육성나설 뜻 비쳐
대규모 테스트베드 구상도
과기부, 내달 지원책 발표
45866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이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퓨리오사AI를 방문해 백준호 퓨리오사AI 대표(오른쪽)로부터 `AI반도체 소개 및 영상인식 기술`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제공 = 과기정통부]

정부가 국내 AI반도체 설계회사와 국내 파운드리(삼성전자) 업체를 연결하는 새로운 방안을 내놓을 전망이다. 그간 국내 AI반도체 설계회사는 AI반도체를 만들고 싶어도 주문량이 밀려 있는 삼성전자 등서 이에 적극적으로 호응해주지 않아 어려움을 겪어왔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내달 AI반도체 설계회사를 더 지원하기 위한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24일 오후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취임 후 첫 방문지로 서울 신사역 인근에 있는 AI반도체 설계회사 '퓨리오사AI를 방문했다. 반도체 동맹을 선언했던 한미정상회담 직후 국내선 부족한 시스템 반도체 '설계 회사'를 육성하는 방안을 다듬기 위해 현장을 찾은 것이다.


이날 간담회 직후 AI반도체 설계회사가 국내 업체에 파운드리(생산)을 맡기는 것에 애로사항이 많다는 질문에 대해 이 장관은 "국내 팹리스(설계)가 파운드리(생산) 의뢰를 했을 때 뭔가 쉽게 하기 어려운 대기업의 어려움이 있지 않나 싶다"면서도 "다만 언제까지 계속 이렇게 할지 좀 고민을 해봐야 한다. 대책을 마련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강조했다.

AI반도체란 데이터센터,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에 들어가는 반도체 칩을 말한다. 시장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전세계적으로 독점 기업은 없다. 다만 현재 AI반도체 설계회사가 시제품을 만들고 싶어도 국내 파운드리 업체인 삼성전자가 받아주지 않으면 대만 TSMC 까지 의뢰를 해야 하는 현실이다.

이는 과거의 대책과는 다르다. 과거에도 AI반도체 육성안은 항상 발표됐었고, 과기정통부는 수요기업(데이터센터가 있는 네이버클라우드,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등)과 AI반도체 설계기업(퓨리오사AI, 리벨리온 등)을 연결시켜주는 역할을 했었다.


하지만 이날 이 장관의 발언은, AI반도체 설계와 수요 기업을 매칭하는 것을 넘어서, AI반도체 생산(파운드리)도 연계시키는 '생태계 조성'에 나선 것이라 더 의미가 크다는 분석이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퓨리오사AI 백준호 대표는 "AI산업과 AI칩(AI반도체) 산업이 서로 선순환이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가 대규모 지능형 인프라와 혁신 테스트베드를 조성해줬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퓨리오사AI뿐만 아니라 이날 행사엔 SK계열사인 사피온코리아(류수정 대표), 모빌린트(신동주 대표), 딥엑스(김녹원 대표), 오픈엣지테크놀로지(이성현 대표) 등이 참여했다. 모두 국내서 AI반도체 설계 혹은 반도체 설계 지적재산권(IP) 플랫폼을 운영 중인 곳이다.

과기정통부는 이 같은 업계 의견을 청취해 내달 AI반도체 기업 성장지원 대책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과기정통부측은 "수요창출 실증확대 인력양성 3가지 측면서 더 발전된 안을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나현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