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한국도 코로나 백신 보유국 됐다…SK바사 품목 허가

한재범 기자
입력 2022/06/29 17:02
수정 2022/06/29 20:53
식약처, SK바사 제품 허가결정
mRNA와 달리 전통방식 개발
냉장보관으로 유통 손쉬워

치료제 렉키로나주 이미 확보
57071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첫 국산 코로나19 백신이 정식 탄생했다. 우리 기술로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성공한 만큼 감염병 유행에 보다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SK바이오사이언스(SK바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멀티주'에 대해 임상시험 최종 결과 보고서를 제출하는 조건으로 품목허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당 백신은 18세 이상 성인의 코로나19 예방 목적으로 허가됐으며, 4주 간격으로 총 2회 접종하면 된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치료제(렉키로나주)와 백신(스카이코비원멀티주)의 자체 개발, 완제 생산이 가능한 세 번째 나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자체 기술로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성공한 나라는 미국, 영국, 우리나라뿐이다.


스카이코비원멀티주는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에 속하는 화이자·모더나 백신과 달리 합성항원 방식의 백신이다. 유전자 재조합 기술을 이용해 생산한 항원(스파이크 단백질)을 체내에 투여해 면역을 유도하는 원리다. 비교적 오래된 백신 플랫폼 기술인 만큼 mRNA 백신 등 신생 기술에 비해 부작용 우려가 적다는 평가다.

해외 승인기관에서 품목허가가 이어지면 수출도 본격화된다. SK바사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긴급사용목록(EUL) 등재를 추진하고, 세계 백신 공동 분배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한 해외 공급도 준비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허가 백신은 냉장보관(2∼8도)이 가능해 초저온 유통장비를 갖추지 못한 국가에서 활용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재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