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KT, 위치서비스 초정밀화…'m 단위' 오차 ㎝로 줄인다

우수민 기자
입력 2022/06/29 17:15
수정 2022/06/29 20:23
美스위프트와 업무협약
자율주행 필수 인프라 구축
KT가 세계적인 위치정보 기술 기업과 손잡고 초정밀 측위 사업에 나선다. 기존 위치정보시스템(GPS)보다 정교한 측위 기술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를 주도한다는 포부다.

29일 KT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위치정보 선도 기업 스위프트 내비게이션과 기술·사업 협력을 체결하고 초정밀 측위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초정밀 측위 서비스는 기존에 GPS를 활용해 제공하던 위치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m 단위의 오차를 ㎝ 단위까지 줄여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스위프트 내비게이션은 측위 오차를 보정하고 정확한 위치를 계산할 수 있는 플랫폼과 솔루션을 갖고 있다.


이들 솔루션을 KT가 전국 커버리지로 직접 구축한 기준국(위성신호의 오차를 보정할 수 있는 기준 정보 생성 장비)과 연동해 다양한 모빌리티 영역에서 초정밀 측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현재 가장 많이 쓰이고 있는 위성 기반 위치정보 서비스는 각 서비스 단말의 모듈에서의 위성신호만 사용하다 보니 신호가 도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신호 굴절, 전파 간섭을 보정할 방법이 없어 실제 위치와 큰 오차가 발생했다. 또한 기존 초정밀 위치정보 역시 전국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아 모빌리티 서비스 상용화에 제약이 있었다.

KT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 지사에 자체 기준국을 설치하고, 초정밀 측위 특화 전국망 구축을 마쳤다. 또한 스위프트 내비게이션이 각국 통신사들과 협력해 기준국을 구축한 미국, 유럽, 러시아, 중국의 여러 위성으로부터 수신하는 전 세계 위성항법시스템(GNSS) 신호와 5G·LTE 신호까지 조합해 정밀한 해외 위치정보까지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초정밀 측위 서비스는 주변 상황을 인지하며 스스로 운전하는 자율주행차나 무인비행체 상용화에 필수적인 인프라스트럭처로 특히 주목받고 있다.

[우수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