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메타·서울대, XR기술 메타버스 연구 손잡았다

김대은 기자
입력 2022/06/29 17:15
수정 2022/06/29 19:08
서울대 'XR 허브 코리아' 출범

아태지역 연구활동 전체 맡아
메타버스 데이터 보안 등 연구
XR 익스피리언스센터도 설립
57079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9일 서울대 교수회관에서 열린 XR 허브 코리아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허원석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 박성호 한국인터넷기업협회 회장, 캐런 테오 메타 아태지역 글로벌비즈니스그룹 부사장, 김진아 메타 한국 대표 내정자, 박대성 메타 한국·일본 공공정책 부사장. [사진 제공 = 메타]

메타(옛 페이스북)가 서울대와 협력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관련 기술과 메타버스 정책을 연구하는 'XR 허브 코리아'를 설립했다고 29일 밝혔다.

XR 허브 코리아는 메타버스와 관련한 경제적 기회, 데이터와 프라이버시, 안전을 비롯한 다양한 영역을 연구할 예정이다. 메타 측은 "국내외 전문가로 이뤄진 네트워크를 구성해 메타버스 콘퍼런스를 개최할 것"이라며 "창의적 활동을 통해 해법을 공동으로 찾아가는 '디자인잼' 행사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대 교수회관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서 고학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메타버스 세상에서 지켜져야 할 규범·윤리적 틀에 관한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XR 허브 코리아를 통해 관련 분야에 관한 논의를 전 세계적으로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메타는 서울대 중앙도서관에 메타버스 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XR 익스피리언스 센터'를 열고,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공모전을 열 계획이다. 온라인으로 참여한 비샬 샤 메타 부사장은 "한국은 정부의 적극적 지원과 업계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어지고 있어 가능성이 이미 입증된 곳"이라며 "이번 협력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2004년 페이스북으로 시작한 메타는 지난해 사명을 메타로 변경하는 등 메타버스 관련 사업에 주력해 왔다. 2014년에는 메타버스 기기를 만드는 기업 '오큘러스'를 인수하고, 최근에는 '리얼리티랩스'를 설립해 VR·AR 분야 연구를 이어오고 있다.

[김대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