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KISA, 인터넷주소분쟁조정 대상에 41개 해외 국가도메인 추가

입력 2022/07/05 12:00
58831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인터넷주소분쟁조정 대상을 기존 일반도메인(gTLD)에 41개 해외 국가도메인(ccTLD)을 추가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대체불가토큰(NFT)과 블록체인 등 스타트업 기업에서 기존 닷컴(.com), 닷넷(.net) 도메인 대신 닷에이아이(.ai), 닷씨오(.co) 등 신규 도메인을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KISA는 설명했다. 이들 신규 도메인은 최근 5년간 5∼10배 증가했다.

KISA는 국내 주요 기업명의 경우 '사이버 스쿼팅'(도메인을 투기나 대여 목적으로 선점하는 행위)을 위한 도메인 등록 사례가 있는 만큼 국내 기업의 신규 도메인 확보를 위해 분쟁 조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KISA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2006년 국제인터넷주소관리기구(ICANN)의 국제도메인이름 분쟁조정기구인 아시아도메인이름분쟁해결센터(ADNDRC)에 가입해 지난해까지 총 223건의 일반도메인 분쟁조정 사건을 처리했다.

인터넷도메인 분쟁조정 신청, 절차·방법 안내 등은 인터넷주소분쟁조정위원회 누리집(www.idr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현표 KISA 정보통신기술(ICT)분쟁조정지원센터장은 "그동안 국내에서 비교적 관심이 적었던 해외 국가도메인에 대한 분쟁조정사건 처리를 통해 국내 주요 ICT 기업 및 스타트업이 자사의 도메인 이름을 확보해 정당한 도메인 주소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