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尹 "바이오 규제혁파"…1년 걸리던 의료기 허가 80일로

유주연 기자박인혜 기자
입력 2022/07/27 17:16
수정 2022/07/27 17:17
분당서 비상경제민생회의

5천억 바이오·백신펀드 조성
국가차원 2조 신약개발 추진
바이오 특화된 샌드박스 신설
66270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를 찾아 아이엠지티(IMGT) 연구소에서 약물의 나노 입자 크기를 측정해보고 있다. [이승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서민금융, 주거 안정에 이어 바이오·헬스케어를 비상경제민생회의 주제로 꺼내들었다.

포스트 코로나 이후 신성장동력으로 바이오·헬스케어를 키우는 한편 K바이오 백신 허브 조성 등을 통한 블록버스터 신약과 백신 개발 지원 방침도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 'K-바이오·백신 펀드'를 5000억원 규모로 조성하고 향후 1조원 수준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혁신의료기기 평가 기간은 390일에서 80일로 단축하고, 바이오·헬스 특화 샌드박스(한시적 기존 규제 면제·유예)를 만드는 등 규제도 완화한다.


윤 대통령은 27일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를 방문한 자리에서 "바이오·헬스 분야는 국민 건강을 지키는 것과 동시에 새로운 고소득 일자리 창출로 우리 경제의 성장과도 직결되는 것"이라면서 "정부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국가 핵심전략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K바이오 백신 허브 조성 등 금융 지원 역시 확대해 기업들이 블록버스터 신약과 백신 개발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K-바이오·백신펀드'는 올해 정부 등 공공부문 2000억원, 민간 3000억원 등 50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이후 1조원까지 확대해 민간 투자 활력을 높일 계획이다. 범부처 신약 개발 지원 차원에서 임상 2상 단계에 접어든 신약 파이프라인을 대상으로 2030년까지 연구개발비 2조2000억원도 지원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K바이오를 위한 규제 완화 방침도 내비쳤다.


윤 대통령은 "AI(인공지능) 디지털 혁신 의료기기는 인허가와 평가기관을 대폭 단축해 현장에서 신속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혁신 의료기기로 지정되면 비급여로라도 신속히 임상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인허가 등에 소요되는 기간을 대폭 단축해 달라는 업계 의견을 수렴한 것이다.

현장 중심의 바이오·헬스 인력을 배출하기 위한 맞춤형 양성 시스템도 만든다. 이와 함께 건강보험, 진료 기록, 유전체 정보 등 여러 곳에 분산된 개인 의료데이터를 통합하는 '건강정보 고속도로'가 내년 초 나온다. 민간 기업의 의료, 돌봄, 건강관리 플랫폼 서비스 개발을 활성화해 국민이 일상에서 주도적으로 이용·관리하도록 할 계획이다.

[유주연 기자 /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