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코로나 확진자 대비 감기약 충분?…현장서는 '처방약 태부족'

입력 2022/08/07 06:33
수정 2022/08/07 06:47
전문의약품 품절 사태…"사용량-약가 연동제 한시 유예로 근본원인 해결해야"
6934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 확진자 대비 감기약 충분?…현장서는 '처방약 태부족'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이달 들어 연일 10만명을 넘기고 있는 가운데 감기약 수급 불안정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다.

7일 대한약사회 등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주간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비교해 감기약 공급량이 충분하다고 밝힌 것과 달리 일선 현장에서는 여전히 감기약을 구하지 못해 발을 구르고 있다.

특히 의사의 처방에 따라 조제하는 전문의약품 중심으로 품절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는 게 내부 분석이다.

실제 대한약사회는 지난 2일 회원들에게 "해열제, 소염진통제 등 감기약 관련 일부 의약품 품절이 지속되고 있다"며 정부 차원에서 의약품 관리 감독을 강화하고 의료계는 처방일수를 조정하는 등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러한 시각차의 원인은 식약처가 감기약 수급 현황에 따른 치료 가능 환자 수를 계산할 때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을 구분하지 않은 데 있다. 현재 수급난이 심각한 건 조제에 사용하는 전문의약품인데, 이 같은 계산 방식으로는 그런 상황이 잘 드러나지 않기 때문이다.

식약처는 해열 진통제·기침 가래약 등 1천159개의 감기약 전체 품목에 대한 수급량을 주간 생산량·주간 출하량 등을 기준으로 파악하고, 이를 환자 1명당 치료제 복용량으로 나눠 치료 가능 환자 수를 계산한다.

고형제의 경우 13세 이상 환자가 일주일간 하루 3회, 1회 1.5정씩 복용한다고 가정해 1인당 복용량과 치료 가능 환자 수를 산출한다.

69345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식약처가 발표한 확진자 대비 감기약 수급 현황

정일영 대한약사회 정책이사는 "일선 약국에서는 조제용 아세트아미노펜 650mg 등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일부 약국에서는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 간 사입가가 3배 이상 차이가 나는데도 손해를 감수하고 일반약의 포장을 제거해 조제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식약처 관계자도 "식약처가 발표한 현황은 모니터링한 전체 감기약 품목에 대해 단순 계산한 수치로 봤을 때 이렇다는 거고, 특정 품목의 공급이 달릴 수는 있다"며 "특정 품목에 대해 수급이 불균형한 부분을 해소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8일부터 시행되는 '감기약 신속 대응 시스템'이 그 일환이다. 이 시스템은 식약처가 대한의사협회·대한약사회·한국제약바이오협회·한국의약품유통협회와 함께 제약사가 보유한 감기약의 공급 가능 여부를 빠르게 파악해 약국에 알리는 제도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 시스템이 다소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근본적 원인이 먼저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일영 이사는 "한시적으로 사용량-약가 연동제(의약품 사용량이 늘면 가격을 인하하는 제도)를 유예해 제약사가 전문의약품 생산을 꺼리는 부분을 해소해야 한다"며 "원료 수급이 원활하도록 지원하고 의약품 매점매석 금지 고시 등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감기약을 많이 생산해 팔았던 제약사가 연동제로 장기적인 손해를 보면 팬데믹이 다시 발생해 약이 긴급하게 필요할 때 열심히 생산하지 않을 것"이라며 "코로나로 처방이 늘어난 해열진통제, 호흡기 치료제, 항생제, 위장관 치료제 등에 대해서는 제도를 유예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