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JW중외제약, 2분기 영업이익 103억원…전년 동기 대비 174% 증가

입력 2022/08/10 16:49
오리지널 전문의약품 성장 지속으로 매출 12% 증가…2분기 기준 역대 최대
7059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JW중외제약

JW중외제약[001060]은 올해 2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10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8억원 대비 173.7% 늘었다고 10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천630억원으로 12.4%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42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JW중외제약은 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과 약국에서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 매출이 고르게 성장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2분기 기준으로 매출은 역대 최대, 영업이익은 2008년 이후 14년 만에 100억원대를 달성했다.

올해 2분기 전문의약품 사업 매출은 1천306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 1천168억원 대비 11.8% 증가했다. 매출 비중이 가장 큰 수액 부문은 444억원으로 7.8% 증가했다.


품목별로 보면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제 '악템라'가 전년 동기 대비 31.2% 늘어난 57억원의 매출을 냈다. 올해 3월 코로나19 중증 환자에 대한 치료제로 긴급사용승인을 받고, 코로나19 처방 시 건강보험이 적용된 영향이 컸다.

이밖에 고용량 철분 주사제 '페린젝트'가 24.4% 늘어난 52억원, 경장 영양수액제 '앤커버'가 20.0% 성장한 62억원, 고지혈증치료제 '리바로'가 8.7% 증가한 183억원의 매출을 각각 기록했다.

일반의약품 부문 매출은 올해 2분기 1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3% 증가했다. 인공눈물 '프렌즈 아이드롭'과 상처 관리 밴드 '하이맘'이 각각 34억원과 23억원의 매출을 냈다. 지난해 동기 대비 18.9%와 25.6% 증가한 규모다.

코로나19 재유행 등으로 인해 감기약과 진통제 매출도 크게 늘었다. 올해 2분기 감기약 '화콜' 매출은 335.7% 증가한 6억원, 진통제 '페인엔젤'은 66.7% 뛴 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전문의약품 매출의 증가가 이어지고 원가율이 지속해서 개선돼 견조한 실적을 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