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임종성 "한국당 '봉준호 마케팅'…'롤' 우디르도 범접 못해"

우승준 기자
입력 2020/02/13 10:31
수정 2020/02/13 10:31
14902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유한국당의 이른바 '봉준호 마케팅' 행보에 대해 "리그오브레전드(MOBA 게임) 속 케릭터인 '우디르'도 범접할 수 없는 태세전환"이라고 꼬집었다. 이 캐릭터는 게임 속에서 호랑이 태세, 거북이 태세, 불사조 태세 등 다양한 방식의 태세전환이 가능해 유저들 사이에서 태세전환의 대명사로 통한다.

임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 때 "최근 한국당에서 이러한 우디르도 범접하지 못할 태세전환이 발생했다"며 "바로 봉 감독의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에 오른 것에 대한 태세전환"이라고 이렇게 꼬집었다.


임 의원은 "(한국당은) 축하의 말을 넘어 봉준호 영화박물관, '봉준호 영화의 거리' 조성, '봉준호 카페 거리' 만들기, '봉준호 생가터' 복원 등을 공약에 내거는 모습"이라며 "하지만 과연 한국당이 이렇게 팔을 걷어붙일 자격이 있나"라고도 했다.

임 의원은 계속해서 "(봉 감독은)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권당시 봉준호 감독은 블랙리스트 예술인이었다"며 "설마 벌써 잊은 건가"라고 했다.

임 의원은 "(한국당은) 특히 박근혜 정부 때 봉 감독은 물론, 영화 기생충의 주연 배우인 송강호씨, 또 제작자인 이미경 부회장까지 블랙리스트에 넣고 불이익을 준바 있다"고도 했다.

임 의원은 이렇게 비판한 후 "한국당에게 충고한다"며 "영화 기생충의 성공에 편승하려는 것보다 영화 내적으로 또, 외적으로 들려주는 메시지에 주목하시기 바란다. 그렇지 않고 편승에만 집착하면 그 행동은 그저 '기생'일 뿐"이라고 쐐기를 박았다.

[디지털뉴스국 우승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