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정치

당선 2주만에…더시민당, 양정숙 제명 추진 왜?

맹성규 기자
입력 2020.04.28 09:46   수정 2020.04.28 15:39
  • 공유
  •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28일 부동산 실명제 위반과 명의신탁 의혹이 제기된 양정숙 당선인을 당에서 제명하고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

28일 시민당에 따르면 당은 곧 윤리위원회를 열고 양 당선인에 대한 징계를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변호사 출신인 양 당선인은 일부 아파트와 건물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동생의 명의를 도용해 세금을 탈루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양 당선인은 4년 전 2016년 총선 때 신고액(약 49억 원)보다 43억 원 증가한 약 92억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양 당선인은 서울 강남에 아파트 3채, 서울 송파와 경기 부천에 건물 2채 등 5채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 매입 과정에서 탈세를 위해 명의신탁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시민과 민주당은 이미 총선 전 양 당선인에 대한 내부 조사를 벌여 '비례대표 후보 교체를 심각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후 양 당선인에게 사퇴를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양 당선인이 사퇴하면 비례대표는 18번인 이경수 전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부총장이 승계하게 된다.

[디지털뉴스국 맹성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