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정치

"퇴임 대비" 언급한 정진석 향해 민주당 맹폭 "대통령 겁박하나"

이상규 기자
입력 2020.08.08 14:20   수정 2020.08.08 15:20
  • 공유
  •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쯤에서 멈추는 게 퇴임 후를 대비하는 최선"이라고 말한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을 향해 강도높게 비난했다.

신동근 의원은 페이스북에 "어지간히 하라. 내가 알고 있던 정 의원에서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며 "퇴임 이후를 대비하라는 것은 협박하는 것인가. 통합당에 국정을 맡기라는 것인가"라고 썼다.


신 의원은 "가장 효과적인 퇴임 이후 준비는 바로 지금 여기서 검찰·언론 개혁, 경제민주화를 완수하는 것"이라면서 "지금 정권이 눈앞에 있다고 착각하고 있는 듯한데, 떡은커녕 김칫국도 만들어지지 않았다"고 쏘아붙였다.

최민희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정 의원 발언을 보도한 언론 기사를 거론, "독재 아님을 이토록 확실하게 반증할 수 있나"라며 "나도 언론 자유 좀 누리자. 대통령을 겁박하지 말라"고 적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