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정치

'주차의전' 논란에 이재명 "특혜갑질·왜곡보도 반드시 고칠 것"

입력 2020.08.08 18:34   수정 2020.08.08 18:47
  • 공유
  • 글자크기
채널A 악의적 보도 언론중재위ㆍ방통위 제소
이미지 크게보기
하남선 1단계 구간 개통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8일 "국민주권을 훼손하는 특권갑질과 언론의 왜곡보도에 대해 진상규명과 책임추궁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채널A가 '고위 간부가 오니까…갑질'이라는 일부 주민의 인터뷰를 담아 지하철 5호선 미사역에서 열린 하남선 1단계 구간 행사에 주차의전을 빙자한 갑질이 있었다는 보도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 지사는 "이 문제는 (주차) 의전을 빙자한 소소한 갑질 같지만 본질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공적 머슴(공복, 국민의 봉사자)인 공직자를 '모시'려고 주인(국민)의 불편을 강요하는 것은 국민주권에 대한 도전이자 폭거고, 도민을 주인이 아닌 지배대상으로 여기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하남시 공무원이 행사용으로 민간건물 주차장을 빌리며 했다는 '도지사 참석 운운' 발언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오히려 정치적 목적으로 조작 왜곡되었을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직사회의 특혜갑질은 강력히 대응해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 전말에 대한 철저한 조사, 사실인 경우 엄중한 문책과 재발방지책 강구, 경기도를 포함한 31개 시군 및 산하 공공기관에 유사사례 방지를 위해 사례전파를 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해당 보도와 관련한 사실 관계를 밝히면서 엄중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먼저 지난 5일 저녁 도지사 SNS계정으로 하남선 1단계 구간 개통식 행사를 위해 왜 인근 오피스텔 주차장을 비워야 하느냐는 주민 민원이 있어 경위를 파악한 후 문제가 있다고 보고 행사 주관자인 하남시에 조치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도지사 등 의전용 주차공간 사용 여부에 대해서는 행사 계획상 내빈은 풍산역 근린공원 주차장을 사용하도록 해 실제로 사용했고, 해당 오피스텔 주차장은 일반참석자를 위해 하남시 미사1동사무소가 공문으로 협조요청한 장소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가 주차장 제공 협조를 요청했는데 입주민용(지하 3∼7층)이 아닌 상가용 주차장(지하 1∼2층)을 사용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었고 이마저도 행사 전 민원 제기로 다른 건물 주차장으로 변경됐다고 했다.

이 지사는 "사실을 왜곡한 언론보도의 책임도 가볍지 않다"며 "반론보도를 요구하고, 언론중재위원회와 방송통신위원회 제소를 통해 도정을 훼손한 악의적 정치적 왜곡보도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전날 채널A는 '"도지사 오시니 주차장 비워라"…반발한 입주민들' 기사에서 하남선 미사역 개통식 행사 과정에서 주차 공간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일부 주민들의 반발이 있었다는 내용을 담아 보도했다.


하남시가 사흘 전 주민센터를 통해 미사역 근처 오피스텔에 주차 공간을 마련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고, 해당 오피스텔은 지하주차장 2개층의 주차 공간을 무료로 제공하기로 하고 물청소까지 마쳤으나 입주민의 항의로 행사 주차장이 다른 건물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