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홍남기 "뉴딜펀드 원금보장 안해"…선거용 의심 일축

입력 2020/09/16 15:51
정총리,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국민께 걱정 끼쳐 유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형 뉴딜펀드'와 관련해 "원금 보장은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95774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답변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홍 부총리는 "원금을 보장하면 자본시장법 위반"이라는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뉴딜펀드의 손실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배제할 수는 없다"면서도 "정책형 펀드인 경우 정부가 우선적으로 후순위채를 커버해 주기 때문에 그런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고 했다.

유 의원은 "저만의 상상일 수도 있겠지만, 총선이나 대선 등 특정 시기에 정부가 호재를 발표해 단기간에 수익률을 올려 표심을 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이 작업을 5개월 해왔는데 그럴 가능성은 0.0001%도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펀드에) 불법적인 요인이 있고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물러나서라도 책임을 지겠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정부가 금융권을 강제로 동원했다는 지적이 있지만 금융권의 자체적 판단 아니냐"는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의 지적엔 "정부가 강요할 수 없다. 민간 금융회사가 스스로 일부 발표했고 그렇지 않은 곳도 수익성을 보고 많은 참여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95774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답변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라임·옵티머스자산운용 사모펀드 사태에 대해 "펀드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해야 하는데 국민께 걱정을 끼쳐드리는 점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선의의 투자자들이 손해를 보지 않도록 조치를 하라고 금융위원회에 지시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