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정치

이재명 "코로나 벼랑끝 마음 알아…한 번 더 힘냅시다"

입력 2020.09.26 23:44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6일 "최근 코로나 이후 자해 우울증, 자살 신고가 증가했다는 기사에 내내 마음이 쓰인다"며 "우리 죽지 말고 살자"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 또한 어린 시절 '하지 말아야 할 선택'을 했었다"며 "13살부터 위장 취업한 공장에서의 사고로 장애를 갖게 됐고 가난의 늪은 끝모르게 깊어 살아야 할 아무 이유도 찾지 못하던 사춘기 소년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웬 어린놈이 수면제를 달라고 하니 동네 약국에서 소화제를 왕창 줬는데 엉뚱한 소화제를 가득 삼키고 어설프게 연탄불 피우던 40년 전 소년이 아직도 생생하다"면서 "돌이켜보면 제가 우리 사회에 진 가장 큰 빚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를 살린 건 이웃 주민들이었다"며 "결국 우리를 살게 하는 건, 앞날이 캄캄해 절망해도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게 하는 건 서로를 향한 사소한 관심과 연대 아닐까요. 제가 40년 전 받았던 것처럼"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아도 되는 세상 만들어보고자 몸부림쳐 볼 테니 한 번만 더 힘내 보자"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