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정치

원희룡 "'아이입양' 글 올린 미혼모 마음 아파…제도 점검할 것"

김현정 기자
입력 2020.10.18 22:42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사진=원희룡 제주도 지사 페이스북 캡처] '아이 입양' 게시글과 관련,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8일 "두려움과 막막함 속에서 사회적 비난까지 맞닥뜨린 여성에 대해 보호와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온라인 마켓에 아이 입양 글을 올린 미혼모 기사를 보고 너무 놀랐다"며 "한편으로는 너무 마음이 아팠다. 제주에 사는 분이어서 책임감도 느낀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미혼모로 홀로 아기를 키우고 막막하고 세상에 혼자 남은 것 같은 두려움에 그런 것(입양 글 게시) 같다"고도 말했다.


원 지사는 "(이번 사례는) 아기 엄마가 출산 이후 병원에서 의뢰가 와서 입양기관과 미혼모 시설에서 상담도 이루어진 경우였다. 그런데도 무엇이 합법적 입양 절차를 밟는 것을 가로막았을까"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미혼모 보호와 지원 실태를 다시 점검하겠다"며 "4명의 아이를 입양해서 키운 김미애 국회의원은 '현 입양특례법상 입양을 보내기 위해 출생신고를 해야 하는데, 그것 때문에 입양 절차를 꺼리게 되었는지 확인이 필요하다'는 것과 함께 '전반적인 미혼모와 입양 제도 점검이 필요하다'는 조언을 줬다"고 전했다.

지난 16일 중고 물품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한 미혼모가 20만원의 판매금액과 함께 '아이를 입양보낸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공분을 샀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