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정치

[레이더P] 갑자기 취소된 野 특검 철야규탄…막상 밤샘 하려니 부담됐나

정주원 , 박제완 기자
입력 2020.10.27 10:51   수정 2020.10.27 10:58
  • 공유
  • 글자크기
코로나19 방역 고려했다지만
의원들 사이선 "강경 투쟁해야"
"정책 토론 집중해야" 엇갈려
4시 의원총회서 최종 결정
국민의힘이 라임·옵티머스 특검 도입을 촉구하는 철야 규탄대회를 하겠다고 밝혔다가 당일 돌연 밤은 새지 않는 것으로 입장을 바꿨다. 국감 직후 특검 요구와 입법·예산 정국이 맞물리면서 당내 의원들 사이에서도 강경투쟁론과 신중론이 맞선 결과로 해석된다.

27일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날 규탄대회는 밤을 새지 않고 일단 종결했다가 내일 다시 이어지는 방식으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며 "오후 4시에 열릴 의원총회에서 구체적인 내용을 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의원총회 후 '릴레이 규탄발언'을 철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의원들에게 공지한 지 이틀 만에 '철야'가 빠진 것이다.

당 안팎에선 규탄대회 강도와 방식을 두고 이견이 오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한 초선 의원은 "지금은 옛날 방식으로 규탄 집회를 할 게 아니라 정책 투쟁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다른 의원은 "당 지도부가 대외적으로 '장외 투쟁'을 언급하고 행동 반경을 좁힌 데 대한 비판 목소리도 들린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당장 밤샘 시위가 적절한지에 대한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소수 야당으로서 정부·여당을 견제하기 위한 투쟁은 필연적"이라며 "어차피 안될 거라면서 아무것도 안 할 게 아니라 국민들 앞에서 확실하게 특검을 요구하는 모습이라도 보여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토로한 의원도 있었다.

철야 규탄대회 취소의 표면적인 이유로는 코로나19 방역 등의 건강 문제가 거론되기도 했다. 이 당의 한 원내 인사는 "철야 규탄 공지 후에 코로나19 방역 문제와 독감 유행 우려 등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던 것 같다"며 "당 지도부가 이런 의견을 받아들여 유연하게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주원 기자 / 박제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