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정치

[종합] 野 "박원순, 무릎에 입술 맞추고…"與 "기본 아니다" 고성

김정은 기자
입력 2020.10.30 15:36   수정 2020.10.30 15:37
  • 공유
  • 글자크기
30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국가인권위 국정감사에서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놓고 여야 간 고성이 오가는 등 한바탕 소란이 빚어졌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이 이날 국감에서 "박 전 시장 집무실에서 신체적 밀접 접촉이 있었다. 무릎에 입술을 맞추고 침실에서 신체적 접촉 사실도 조사해야 한다"고 최영애 인권위원장에게 요구하자 여당 의원들은 즉각 반발했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정확하게 사건이 종료되고 나서 이야기해야 한다" "(이런 질문은) 기본이 아니지 않느냐"며 고성으로 항의했다. 이에 김태년 운영위원장은 같은당 문정복 의원 등을 향해 "진정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소란은 계속됐다.

김 의원은 질의시간 중지와 의사진행발언 기회를 달라고 요구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김 위원장을 향해 "왜 의사진행발언을 방해하냐"고 반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김 의원을 향해 "질의를 하라. 질의 안 할 건가"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김 의원이 "내가 말한 내용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한 이후 국감이 다시 이어졌다. 하지만 김원이 민주당 의원은 "야당 의원이 인권위에서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너무 단정적인 표현을 써가면서 인권위를 압박하고 있다"며 "도가 지나치다"고 재차 반박했다.

이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피감기관이 압박을 받았는지는 국민들이 평가하는 것"이라고 맞서며 여·야 간 설전이 이어졌다.

이날 국감에 참석한 최 위원장은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이 사건은 조사 중인 사건이어서 답을 드릴 수 없다"면서도 "우리 한국 사회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최 위원장은 "피해자 측이 갖고 있다고 주장한 박 전 시장의 텔레그램 비밀대화 요구 메시지, 음란 메시지, 부서 이동 후에도 개인적 연락한 메시지 등을 모두 제출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 위원장은 고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직권조사를 "11월 말쯤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늦어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