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정치

[일지] '자본금 불법충당' MBN 6개월 영업정지까지

입력 2020.10.30 17:25  
  • 공유
  • 글자크기
방송통신위원회는 자본금을 불법 충당해 방송 승인을 받은 사실이 드러난 종합편성채널 MBN의 방송 전부에 대해 6개월 업무 정지 처분을 의결했다.




지난해 8월 말 이 같은 의혹이 처음 제기된 이후 14개월 만이다.

다음은 MBN 자본금 불법 충당 사건에 대한 주요 일지.

◇ 2019년

▲ 8.26 = MBN 최초 승인 위한 자본금 불법 충당 의혹 보도.

▲ 10.16 =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 관련 의혹 심의 착수.

▲ 10.18 = 서울중앙지검, MBN 사옥 압수수색.

▲ 10.30 = 증선위, MBN 법인 및 주요 경영진 검찰 고발. 과징금 7천만 원 부과.

▲ 10.31 = 방송통신위원회, 검찰 수사 의뢰

▲ 11.12 = 서울중앙지검, MBN 법인 및 주요 경영진 기소. 장대환 MBN 회장 사퇴.

◇ 2020년

▲ 7.24 = 서울중앙지법, MBN 법인 및 주요 경영진에 유죄 판결.

▲ 10.12 = 방통위, MBN 청문 실시

▲ 10.28 = 방통위, MBN 경영진 의견 청취.

▲ 10.29 = 장승준 MBN 사장 사퇴.

▲ 10.30 = 방통위, MBN 6개월 업무 정지 의결.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