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종합] "질문 같은 질문해라" "文 선택적 침묵"…고성 오간 靑국감

입력 2020/11/04 13:38
수정 2020/11/04 13:43
여야는 4일 대통령비서실 등 청와대를 대상으로 한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후보자 출마 여부를 놓고 고성을 주고 받았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운영위 국감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상대로 "민주당이 2015년 선출직 공직자가 중대한 잘못을 했을 때 재·보궐 해당 지역에 무공천 혁신안을 발표했다"며 "민주당이 (내년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는 것이 맞느냐"고 따졌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김 의원의 질의가 이어지는 중간에 "질문 같은 질문을 해야지,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왜 당에 대한 질문을 하느냐"고 고성을 지르며 반발했다. 노 실장에 대해서도 "실장님이 답변하실 일이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여야 의원들 간 논쟁이 벌어졌다.

노 실장은 "대통령은 정당 내부의 활동과 결정에 대해, 특히 선거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입장을 밝힌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이) 후보를 내는 것 자체가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라며 "문 대통령의 입장을 묻는 이유"라고 물었다.


노 실장이 "여야간의 정치적 쟁점은 가급적 입장을 밝히지 않으려 한다"고 말하자, 김 의원은 "또다시 선택적 침묵을 한다"고 각을 세웠다.

김 의원의 질의가 끝나자 문정복 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에서 "야당 의원이 국감장에서 대통령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며 "대통령을 욕보이는 이야기를 하는게 국회의원으로서 맞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여당이든 야당이든 발언 중간에 이렇게 말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여당이든 야당이든 답변은 피감기관에서 하는 것이다. 강요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한편 노 실장은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현직 검찰총장이 야권의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상황 자체가 윤석열 검찰총장 본인 스스로도 곤혹스럽고 민망할 것"이라며 "윤 총장은 여론조사에서 자신을 빼달라고 공개 요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윤 총장이 왜 높은 지지율이 나오는지 아느냐'는 질문에 "조사를 하니까 그렇게 나오는 것"이라며 "조사에서 빼달라는 요청을 이행했다면 그러지 않았을 것"이라고 답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