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정치

'취임 1년' 정총리…방역성과로 대권 디딤돌 만들까

입력 2021.01.14 07:43   수정 2021.01.14 09:00
  • 공유
  • 글자크기
'경제총리' 대신 '코로나총리'…4월까지 방역·백신 '올인'
'노란 점퍼의 사나이'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로 취임 1년을 맞았다.

'코로나 총리'라는 별칭 처럼 정 총리에게 지난 1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전쟁으로 꽉 채워졌다.

여권 잠룡이기도 한 정 총리가 방역 성과를 디딤돌로 대권행에 나설지도 주목된다.

이미지 크게보기
중대본 회의 참석하는 정세균 총리

◇ '코로나 총리' 1년…방역 성공해야 대권도 넘본다

정 총리는 지난해 1월 14일 취임하면서 기업 출신, 장관, 국회의원 6선, 국회의장 등의 경력을 살려 '경제총리', '통합총리'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하지만 취임 1주일 째였던 1월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오면서 시작된 코로나 사태로 자의 반, 타의 반 지금껏 거의 방역에만 몰두해왔다.

경제 행보에 시동을 걸어보려 할 때마다 코로나19 상황은 번번이 악화했다.

일단 세 차례의 코로나19 대유행에도 안정감있게 대처해왔다는 평가가 대체로 나온다.




정 총리는 매일 민방위복으로도 불리는 '노란 점퍼'를 입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현장을 찾고 있다.

마스크 대란 때 '마스크 5부제'를 도입하고, 신천지 사태 당시 대구에 직접 상주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지금까지 그랬듯 코로나19 방역에 '올인'할 방침이다.

코로나 방역에서의 확실한 성과는 정 총리의 대권 발판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정 총리는 대권 도전을 위해 직을 던질 것으로 예상되는 4월 재보선 무렵 까지 방역, 나아가 백신 문제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크게보기
정세균 총리, 현장간담회

◇ '미스터스마일' 벗고 단호함 부각…대권 '떡상' 성공할까

취임 초기 정치엔 선을 그어온 정 총리지만 점차 대선 시간표가 다가오자 '정치인 정세균'의 면모를 노출하고 있다.

'미스터 스마일'이 별명인 정 총리는 튀지 않는 온건한 이미지이나 최근엔 단호한 국정 총괄자의 면모를 앞세우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이 극에 달하자 '총대'를 메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두 사람의 동반 사퇴를 건의한 것이 대표적이다.

또한 이재명 경기지사의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 주장을 직격하고, 야당의 방역 공세에 강경히 맞서고 있다.


소신과 강단이 엿보인다.

반면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리는 등 감성적인 모습도 노출하고, 문 대통령을 적극 엄호하는 등 '친문'(친문재인) 표심을 향한 구애도 눈에 띈다.

이미지 크게보기
눈시울 붉히는 정세균 국무총리

이를 통해 일반 대중에게 자신을 대권 주자로 각인시키고, 유력 주자로 자리매김할지 주목된다.

정 총리 측 관계자는 "앞으로 정책이나 국민적 이슈에 대해 훨씬 더 분명한 메시지를 낼 것"이라며 "지지도는 아직 높지 않지만 명실상부하게 대선 주자로 인식되면 가파르게 상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 총리 측 관계자는 "최근 총리 주변에서 어차피 우량주는 '떡상'(급격히 상승한다는 의미의 증권계 신조어), 즉 뜨게돼있다는 말을 자주 한다"며 "묵묵히 국정 과제를 수행하고 성과를 내면 반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