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정치

코로나 속 지역경제 활력…경남사랑상품권 상반기 500억 더 발행

입력 2021.02.24 09:00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경남사랑상품권 결제

경남도는 코로나19 여파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반기에 500억원 규모 경남사랑상품권을 더 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올들어 1∼2월에 발행한 300억원어치의 상품권은 조기 판매됐다.

상반기 추가 발행으로 모두 800억원 규모의 상품권을 발행해 민생경제 살리기에 주력할 계획이다.

추가 발행분 500억원은 1인당 월 30만원 한도 내에서 10% 특별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도는 하반기에도 행정안전부가 지원하는 국비를 적극적으로 확보해 400억원 이상의 상품권을 발행할 방침이다.




도는 경남사랑상품권 추가 발행이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하고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통한 코로나19 조기 극복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경남사랑상품권은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부담을 덜어주는 '제로페이'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상품권이다.

2019년 8월부터 발행한 상품권은 높은 할인율과 가맹점 확대로 계속 수요가 늘어 지난해 2월 이후부터 '완판' 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가맹점은 2019년 3만6천여개에서 이달 21일 기준 10만3천여개로 많이 증가해 소비자들이 생활 주변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된다.

김현미 도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침체한 소비심리 회복과 소상공인 자립기반 조성에 경남사랑상품권 역할이 크다"며 "경남사랑상품권 추가 발행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