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보] 문대통령, 신현수 靑민정 사표수리…후임에 김진국

입력 2021/03/04 16:17
수정 2021/03/04 16:24
윤석열 사의수용 45분만에 민정수석 교체
2109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인사말 하는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최근 검찰 인사와 관련해 사의를 표명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표를 수리하고, 후임에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을 임명했다.

청와대 민정수석 교체 발표는 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수용 발표가 있은 지 불과 45분 만에 이뤄졌다.

그동안 검찰을 둘러싸고 이어져온 '갈등 정국'을 속전속결로 종식하려는 의지로 해석된다.

신 수석이 지난달 22일 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한 지 열흘 만이기도 하다.


앞서 신 수석은 검찰 간부급 인사를 놓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마찰을 빚었고,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임명된 김진국 민정수석은 서울대 법학과 및 사법고시(29회) 출신으로, 변호사로 활동하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법무비서관을 지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감사원 감사위원으로 활동했다.

21095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 '김진국'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