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희숙 "패자는 與, 승자 분명치 않아…野 잘해서 찍은 것 아냐"

입력 2021/04/08 09:36
33601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출처 :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페이스북]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예상대로 4·7 재보궐선거는 여당의 참패로 끝났다. 그러나 패자는 여당이되 승자는 분명치 않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상식적으로 좀 살자'는 국민의 분노가 그간 폭주하던 여당에 견제구를 날렸을 뿐, 야당의 존재감은 여전히 약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야당이 잘해서 찍어준 게 아니라는 경고의 말들이 뼈아프다"며 "이 보궐선거의 진정한 의미가 무엇인지는 내년 대선 결과로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지난 4년 동안 명확해진 것이 하나 있다. 우리는 우리가 생각했던 만큼의 선진국이 아니었다는 것"이라며 "국가의 많은 제도가 망가졌으며, 그 뒤에는 분명 일부 국민의 강력한 지지와 다수 국민의 방치가 자리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 의원은 "여의도 생활 1년에서 저는 대부분의 정치인이 당장의 국민 표정만, 그것도 일부 국민의 표정만 살필 뿐 미래는 보지 않는다는 것을 느꼈다"며 "보궐선거가 남긴 희망의 씨앗을 꽃피워, 건강한 발전의 길로 나라를 인도하는 것이 우리 세대의 사명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byd@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