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선거참패에 고개 숙인 文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입력 2021/04/08 11:01
수정 2021/04/08 14:37
"낮은 자세,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
국정쇄신용 개각, 靑 개편 주목
1년전 총선 압승땐 "진정한 민심 보여줘" 자신감
33688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 [이충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4·7 재보궐선거 참패와 관련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날 문대통령은 강민석 대변인을 통해 전한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문대통령은 이어 "코로나 극복, 경제회복, 민생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데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여당인 민주당은 서울, 부산시장에서 모두 큰 격차로 참패하며 당장 문재인 정부의 임기말 국정운영은 물론 차기 대선가도에도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다.


앞서 지난해 여당이 압승했던 4·15 총선 다음날에 "진정한 민심을 보여줬다"며 자신감에 차있던 문대통령으로선 불과 1년만에 최악의 중간평가 결과를 받아들게 된 것이다. 이젠 임기를 1년여 남기고 레임덕을 걱정해야될 처지가 됐다.

부동산 정책 실패와 정권 고위직들의 부동산 '내로남불' 논란이 참패의 배경이 되면서 향후 정부의 국정기조 전환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코로나극복, 경제회복, 민생안정, 부동산부패 청산 등이 이번 선거를 통해 나타난 국민의 절실한 요구로 판단하고 실현하기 위한 노력이 흔들림없이 계속될 것"이라며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매진해 반드시 해낼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장 여당 지도부 사퇴와 함께 전면적인 내각 쇄신, 또 국정 콘트롤타워로서 청와대 책임론도 불거지고 있다.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들의 거취도 주목받고 있다.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표명을 한 참모가 있냐는 질문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시간 현재는 없다"고 말했다.

[임성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