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영선 "이 순간 제일 중요한 것은 내년 정권 재창출"

입력 2021/04/08 17:29
수정 2021/04/08 17:34
3393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7일 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힌 뒤 굳은 표정으로 당사를 떠나고 있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4.7 서울시장 재보선에서 고배를 마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끝까지 지치지 않고 응원해주시고 마음을 주셔서 너무너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해단식에서 "지금 이 순간 제일 중요한 것은 내년 정권 재창출이고 그래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킨다는 것"이라며 "우리의 대한민국 후손을 위해 내년에 2007년과 같은 일은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것은 후보가 부족한 것이다. 이 자리 계신 분들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셨다"며 "선거에서 저의 부족함을 많이 느꼈고 순간순간 반성했다. 우리의 대한민국 후손을 위해 내년에 2007년과 같은 일은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많이 울고 싶지만 울어서도 안 된다.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많다"며 "우리가 거짓에 무릎을 꿇을 수는 없지 않나. 저도 울지 않으려고 일주일간 마음을 다잡았다. 여러분들도 그렇게 해주시고 내년 3월 9일 광화문에서 다시 만나자"고 말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sgmaeng@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