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野, '중립성 논란' 선관위원장 국회 본회의 출석 요구

입력 2021/04/15 08:51
수정 2021/04/15 09:33
36094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제안설명 하는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국민의힘은 15일 4·7 재·보궐 선거 관리 과정에서 중립성 논란을 빚은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의 4월 국회 본회의 대정부 질문 출석을 요구했다.

출석 요구안을 대표 발의한 허은아 의원은 "선관위는 여권의 불법 선거운동은 처벌도 하지 않는 등 대놓고 편파적인 선거 운영을 해 왔다"며 "선관위원장이 국회에 출석해 일련의 논란에 대한 책임 있는 소명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야당은 중앙선관위가 재보선 기간 더불어민주당 당 색인 파란색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온 '택시 래핑' 선거홍보물 사용, 교통방송(TBS) '#일(1) 합시다' 캠페인 등이 위법하다거나 사전 선거운동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린 데 대해 편파적인 운영을 하고 있다고 항의한 바 있다.


선관위는 대정부질문에 반드시 출석해야 하는 정부 측이 아닌 독립기구로서 본회의 출석 요구를 하기 위해서는 의원 과반수의 찬성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과반이 넘는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여당이 동의하지 않으면 노 위원장의 국회 출석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