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G7 외교장관 공동성명도 '대만해협 평화·안정' 명기

입력 2021/05/06 09:25
미일 정상회담에 이어 "양안 문제 평화적 해결 촉구"
4350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공동성명 발표한 G7 외교·개발장관들

영국 런던에서 4∼5일(현지시간)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후 발표된 공동성명(코뮈니케)에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언급됐다고 일본 언론들이 6일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과 NHK 등에 따르면 공동성명에는 중국의 패권주의적 행동이나 신장웨이우얼(新疆維吾爾·신강위구르) 인권 문제 등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중국의 대만에 대한 군사적 압력 강화와 관련해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과 함께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한다"는 표현이 명기됐다.

G7 공동성명에 대만 문제가 명기된 것은 이례적이라고 요미우리는 평가했다.


앞서 지난달 중순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 후 발표된 공동성명에도 "우리는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양안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권장한다"고 기술됐다.

미일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만이 명시된 것은 1969년 11월 리처드 닉슨 당시 미국 대통령과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 당시 일본 총리의 회담 이후 약 52년 만이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