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가족출장' 임혜숙 '보물선' 박준영을 어찌할꼬"…고민 깊어지는 與

입력 2021/05/08 13:06
수정 2021/05/08 13:10
44371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왼쪽부터)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사진=매일경제DB]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놓고 여권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들 세명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상황이다. 여기에 임혜숙, 박준영 후보는 정의당 데스노트에도 이름을 올리면서 장관 후보자 가운데 낙마하는 사례가 나올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각 상임위 전체회의 등을 통해 이들 세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보고서 채택 논의를 이어갔지만 결국 무산됐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6일 의원총회에서 세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에 응하지 않기로 당론을 정했다.


강민국·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임혜숙·박준영·노형욱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께 강력하게 지명 철회 또는 후보 자진 사퇴를 요구한다"며 "세분에 대해서는 여당이 아니라 국민 기준으로 볼 때 부적합하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임 후보자와 박 후보자에 대해 지명 철회를 촉구하며 이들을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린 상황이다. 노 후보자에 대해서는 부적격 인사로 규정했다. 이은주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장관 후보자로서의 자격 자체가 없다고 본다"며 "정의당은 대통령이 이 두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야당이 '낙마 1순위'로 꼽은 임 후보자는 아파트 다운계약·위장전입·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무자격 지원·논문 표절 등 각종 의혹을 받고 있다. 박 후보자의 경우에는 영국 한국대사관의 공사 참사관으로 지낸 지난 2015년부터 3년 간 그의 아내가 고가의 도자기와 장식품 등을 국내로 밀수해 판매한 의혹을 받고 있다. 노 후보자는 위장전입·취득·지방세 부당 면제·특공 아파트 갭투기 등으로 논란이 됐다.


민주당은 국회에서 180석에 가까운 의석수를 확보하고 있는 만큼 이들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단독 채택이 가능하나 여론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 이번에도 장관 임명을 '야당 패싱'으로 하게 될 경우 야당의 동의 없이 보고서를 채택한 장관급 인사가 30명이 넘게 된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인 오는 10일까지 최대한 야당과 협의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결국 이번 주말이 야당의 부적격 후보 3인방의 거취가 결정되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민주당내에서도 일부 후보자에 대한 '읍참마속' 결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임명을 강행할 경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과 김오수 검찰총장 청문회는 물론 야당과의 원 구성 재협상 논의에도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민주당은 야당이 낙마 대상으로 지목한 3명에 대해 일부 도덕적 흠결은 있어도 낙마를 이야기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이다. 설훈 민주당 의원은 7일 YTN 라디오에서 "흠결은 있지만 탈락 사유는 아니라는 것이 일반적 의견"이라고 말했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hjk@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