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협치의 거목' 이한동 前총리 별세…향년 87세(종합2보)

입력 2021/05/08 21:10
수정 2021/05/10 07:01
내리 6선에 원내대표·부의장·장관까지…'DJP 공조' 총리
44418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한동 전 국무총리 별세

이한동 전 국무총리가 8일 별세했다. 향년 87세.

이 전 총리의 측근은 이날 연합뉴스에 "이 전 총리가 낮 12시30분께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빈소는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에 9일 마련된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조문은 정오 이후 가능하다. 발인은 11일이다.

고인은 보수진영의 상징적 인물로 통했다.

입법·사법·행정 3부에서 화려한 관록을 쌓은 그는 특히 5공 군사정권 시절부터 김영삼·김대중·김종필 '3김(金) 시대'의 정치 격변기의 한복판에 있었다.

6선 의원을 했고 내무장관, '당 3역'인 원내대표·사무총장·정책위의장, 국회부의장을 거쳐 국무총리까지 요직을 섭렵했다.

율사 출신답게 정연한 논리를 구사하면서도 호탕한 성격의 호걸형으로, 친화력이 뛰어났다는 평가를 받았다.




협상을 앞세우면서도 중대 결정에서는 과단성이 돋보여 '단칼'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통합의 정신을 강조하는 '해불양수'(海不讓水·바다는 어떤 물도 사양하지 않는다)가 좌우명이다. 2018년 발간한 회고록 '정치는 중업(重業)이다'에서도 타협과 대화의 정치를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초당적 협력과 협치를 중시했던 의회주의자이자, 통 큰 정치를 보여준 거목"이라고, 국민의힘은 "대화와 타협을 중시한 의회주의자"라고 일제히 애도했다.

44418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긴급 사회관계장관회의(자료사진/ 2000.12.21)

경기도 포천 출신으로, 경복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후 서울지법 판사와 서울지검 검사를 거쳤다. 판사에서 검사로 전관한 국내 최초 사례로 알려졌다.

전두환 정권 출범 직후인 1981년 11대 총선에서 민정당 소속으로 당선됐다. 16대까지 내리 6선을 기록했다.

노태우 정부에서는 내무부 장관을 역임했다.

전두환·노태우·김영삼 정부에서 각각 한 차례씩 모두 세 차례 원내총무(원내대표)를 맡았다.


대화와 타협을 존중해 여야 의원들로부터 '이한동 총무학'이란 신조어가 생겨나기도 했다.

그러나 대권과는 연이 닿지 않았다.

1997년 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른바 '9룡'(龍)의 한 명으로 이회창 이인제 후보 등과 맞붙었으나 이회창 대세론을 넘어서지 못했다.

대선 후 탈당해 김종필(JP) 전 총리 중심의 자민련 총재로 변신했다.

이른바 'DJP연합'으로 출범한 김대중(DJ) 정부에서는 김종필 박태준 전 총리에 이어 3번째로 총리직을 맡기도 했다. 헌정사상 처음으로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 총리였다.

2002년에는 '하나로국민연합'을 창당하고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이후 한나라당에 복당해 원로역할을 하다 정계 은퇴했다.

슬하에 지원·용모(건국대 교수)·정원(고려사이버대 교수)씨 등 1남 2녀를 뒀다. 두 사위는 허태수 GS그룹 회장과 김재호 동아일보·채널A 사장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