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청문보고 시한 하루앞…野낙마압박 속 송영길 묘수는

입력 2021/05/09 06:01
김부겸 인준표결 일정도 변수…오늘 저녁 당정청 주목
44433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청문보고서 거부

야권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장관 후보자 3인의 청문절차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국회는 오는 10일까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대통령에게 송부해야 한다.

민주당으로선 청문보고서를 단독처리할지, 청와대에 지명철회를 건의할지 결단의 시간이 임박한 셈이다.

44433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5·18민주묘지 참배 마친 민주당 새 지도부

휴일인 9일 저녁 열리는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어느 정도 방향이 잡히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온다.

이 자리에서 당 지도부와 청와대 이철희 정무수석 등이 자연스럽게 해법을 논의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5·2 전당대회에서 당선된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참석하는 첫 고위당정청이기도 하다.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지적하며 당 주도 당청관계를 강조했던 송영길 대표가 어떤 의견을 전달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다만 당내 의견이 하나로 모이지 않는데다, 다른 정국 현안까지 맞물려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똑 부러지는 결론을 내놓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적지 않다.

당장 국민의힘에서는 이들 3명의 장관 후보자뿐만 아니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서도 인준 반대 목소리가 나온다.

총리 인사청문특위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통화에서 "라임 펀드 의혹이나, 가족 회사 수의계약 의혹도 문제지만, 무엇보다 '경제 폭망'에 대한 정책 전환 의지가 없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주장했다.

444335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질문 받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국회법에 따라 기한 내 총리 후보자 표결을 해야 한다고 요구할 것"이라며 "야당이 무조건 반대만 고집한다면 우리도 다음 대응을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여야 원내수석은 10일 첫 회동을 하고 5월 국회 의사일정을 논의할 예정이다.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문제, 김부겸 후보자의 인준표결 일정, 쟁점 현안인 국회 법사위원장 인선 등이 포괄적으로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