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심' 잡아야되나 놓아야되나…고민 깊어가는 與 잠룡들

입력 2021/05/09 17:59
수정 2021/05/09 20:19
민주당 대권 레이스 본격 시작

9일 박용진·12일 양승조 출사표
이광재 김두관 등도 곧 출마선언

文대통령 지지율 30%대 건재
친문이 여전히 경선 최대 변수

'정권교체 희망' 여론 더 높아
대선주자들 차별화 전략 고심
◆ 임기 1년 남은 文정부 ② ◆

44581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9일로 문재인 대통령 임기가 정확히 1년을 남겨두면서 집권당 대선 후보 경선도 막이 오르고 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에서 첫 대권 도전을 선언한 박용진 의원을 시작으로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이광재·김두관 의원 등이 이달 말까지 출마를 공식화할 전망이다. 여권 '빅3'(이재명·이낙연·정세균) 구도에 도전하는 군소 주자부터 출격하는 것이다. '친문재인계' 표심의 위력이 여러 차례 당내 선거에서 증명된 가운데 이른바 '문심(文心)'이 경선 구도에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경우 대선 주자들은 대통령과의 차별화 수위를 놓고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구시대의 착한 막내가 아닌 새 시대의 다부진 맏형 역할을 하겠다"며 출마 선언 첫 테이프를 끊은 박 의원에 이어 오는 12일에는 양 지사가 세종시에서 여당 광역단체장 중 처음으로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다. 충청이 역대 대선처럼 캐스팅보트 역할에 그치지 않겠다는 점을 강조하고 균형 발전, 자치 분권을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김두관·이광재 의원도 출마를 시사했다. 특히 김 의원은 최근 '경선 연기론'을 주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86그룹'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 '검찰개혁' 주도 후 민주당 강성 지지층에서 인기가 높아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대권 도전 선언을 검토하고 있다. 이들은 빅3에 비해 낮은 존재감을 높이고, 이르면 6월 말 치러질 예비경선을 통과하는 것이 1차 과제다.

7월부터 6명이 겨룰 본경선 전까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타 후보들을 크게 앞서는 1강 구도를 유지할 수 있을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지지율을 회복해 다시금 양강 구도로 재편시킬지도 주목된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이 전 대표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설 수 있을지도 지켜볼 대목이다.


여당에서는 각 후보들의 개인기 못지않게 문 대통령 의중이 최종 후보 선정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친문 핵심 의원은 "문 대통령이 경선 과정에 관여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다수 의원은 문 대통령과 척지는 후보는 고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치권에서 통용되는 '대통령이 후임을 정할 순 없어도 누구를 안 되게 할 수는 있다'는 점을 거론한다.

실제 역대 여당 대선 후보가 현직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면 결과가 좋지 않았다. 이회창·정동영 전 후보들이 당시 김영삼·노무현 대통령과 차별화에 나섰지만 대권을 쥐지 못했다.

특히 취임 4주년이 된 문 대통령과 앞선 대통령과의 다른 정치 환경도 그의 영향력이 상당할 것으로 보는 이유다. 여당 중진 의원은 "현역 정치인 중 문 대통령만이 유일한 팬덤을 갖고 있다"며 "아무리 못해도 30%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고, 이를 뛰어넘는 여당 후보들은 아직 없다"고 지적했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역대 대통령 중 임기 5년째 접어드는 대통령이 지지율 30%를 넘는 경우는 문 대통령과 김대중 전 대통령뿐이다. 갤럽조사에서 이 지사가 받은 최고 지지율은 올해 2월 27%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최근 임명직에 비문계 인사를 다수 기용하며 균형을 맞춰 가고 있지만 선출직에서는 여전히 친문이 다수를 점한 상황이다. 대선 후보 경선에서도 친문 당심이 주요 변수가 될 수밖에 없는 구조다. 아직 문 대통령이 가족이나 측근이 관여된 대형 비리가 없어 도덕적 비난을 받을 소지가 적다는 점도 문심을 고려해야 하는 이유다.

한 여당 중진은 "모든 대선 주자들이 문 대통령을 계승하겠다는 점을 내세우면서 정책 사안에 따라 차별화를 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친문 지지층에서 '대통령 지킴이'라는 이미지를 얻은 이 전 대표로서는 나쁘지 않은 상황이다. 반면 친문들의 반감이 여전한 이 지사는 향후 전략을 놓고 고심할 수밖에 없다.

다만 최근 여론조사에서 정권 교체를 희망하는 여론이 정권 재창출보다 높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이 여당 대선 주자들의 차별화 경쟁을 용인해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한 수도권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그렇게 싸웠지만 정권을 넘기지 않기 위해 전략적 제휴를 했다는 점을 참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채종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