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임혜숙·박준영을 어찌할꼬…'장관 낙마' 고민 깊어진 與

입력 2021/05/09 18:03
수정 2021/05/09 20:14
10일 인사청문 시한 마감

野 "김부겸·장관 3인 안돼"

전원 강행땐 與독주 비판
대거 낙마땐 文레임덕 우려
與, 당정청·의총 잇단 논의
장관후보 3인에 대한 인사청문 1차 시한(10일)이 다가오며 여권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야당 반발을 무릅쓰고 전원 임명을 강행할 경우 독단적 국정운영이란 비판에서 벗어나기 힘들고, 반대로 후보자들이 대거 낙마하면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말 레임덕을 가속화할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여권 내에서도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반발기류가 있어 최종적으로 1~2명이 낙마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9일 고위당정청회의를 열고 장관후보자 3인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송영길 신임 당대표가 취임한 후 처음으로 개최된 고위당정청 회의로, 청와대가 여당 의견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표한 만큼 신임지도부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따라 결과가 크게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청문 시한인 10일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의견 수렴을 거친 뒤 장관 임명동의 여부가 결정된다. 인사청문 기한이 열흘 연장될 수 있지만 여론악화 우려 탓에 여권에서도 기한연장에 부담감을 느끼고 있는 상황이다.

야당이 '낙마 1순위'로 꼽은 임 후보자는 국비를 남용해 가족동반 외유성 출장을 다녀온 의혹과 함께 논문표절·위장전입·아파트 다운계약 등의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한 민주당 의원은 "조국 전 장관의 자녀 논란 이후 정치인 자녀 특혜에 민감해진 경향이 있다. 4·7재보궐선거에서 2030세대의 표심을 확인한 뒤에는 이 같은 경향이 심해졌다"며 당내 고민을 전했다. 박 후보자는 배우자가 관세를 납부하지 않고 영국에서 들여온 도자기를 판매해온 게 문제됐다.


그러나 해수부 내에선 박 후보자의 임명을 요청하는 목소리가 높다. 9일 해수부 노조는 사상 최초로 장관 임명을 요청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전문성과 직원들의 두터운 신망을 바탕으로 글로벌 해양강국 도약을 책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야당은 각각 딸 부부의 라임펀드 특혜의혹,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 등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단, 국민의힘 내부에선 김부겸 총리 후보자의 경우 임혜숙 등 장관후보자 1~2명의 낙마를 전제로 임명에 동의할 수 있다는 분위기도 있다.

[문재용 기자 / 박제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