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宋지도부·추격그룹 핑퐁게임…맥빠지는 경선연기론

입력 2021/05/18 15:38
수정 2021/05/18 15:43
송영길 "이미 정해져 있어"…일각선 결선투표 연계 가능성도 거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지도부가 대선 경선 연기 주장과 거리를 두며 현행 일정을 유지하려는 태도를 보이자 추격그룹의 반발을 사고 있다.

48074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宋지도부·추격그룹 핑퐁게임…맥빠지는 경선연기론

이낙연 전 대표는 18일 MBC 라디오에서 '이재명 지사가 경선 연기에 반대하면 연기가 어렵지 않으냐'는 질문에 "그것을 후보들에게 맡기는 자체가 썩 온당한 태도는 아니다"라며 지도부 차원의 정리를 촉구했다.

박용진 의원도 CBS 라디오에서 "치열한 경선이 준비돼야 하는데 너무 조용하고 무난하게 민주당이 열 달도 남지 않은 대통령 선거를 앉아서 기다리고 있는 듯한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당 지도부는 사실상 '경선 불개입' 태도를 견지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세론을 구가하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갈등을 빚지 않겠다는 심리가 엿보인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광주에서 주자들의 경선 룰 확정 요구에 대해 "당헌·당규상 경선 룰이 이미 정해져 있다는 말씀만 드린다"고 답했다.

규정대로 간다면 다음 달 20일께 후보 등록을 시작해 그달 말에 본선 후보를 6명으로 추리는 예비경선(컷오프)을 하게 된다. 이후 본 경선을 진행하고, 50% 이상 득표자가 없으면 1, 2위 후보 간 결선투표를 치른다.

일각에서는 결선투표를 매개로 경선 일정을 연기할 수도 있지 않으냐는 시나리오도 조심스럽게 거론된다.

경선 일정을 두 달 정도 미루는 대신 결선투표를 없애거나 보완하는 방식으로 후보들 간의 절충점을 찾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한 당내 인사는 "이 지사 측이 경선 일정 연기를 강력히 반대하나, 상황에 따라서는 통 크게 수용하는 모습을 보일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라며 "이 과정에서 결선투표 문제가 거론될 수 있다"고 말했다.

48074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왼쪽부터) 이재명 - 이낙연 - 정세균

이 지사 측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우 2012년 대선 경선에서 56.5%, 2017년 대선 경선에서 57.0%를 득표하며 결선 투표 없이 당 후보로 바로 확정됐다.

그러나 최근 여론조사상 지지율 추이를 보면 이 지사가 과반을 자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여론조사업체 PNR이 지난 14일 진행해 17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참조)에 따르면 민주당 후보 가운데 이 지사 지지율은 38.4%였고, 이낙연 전 대표(18.0%), 정세균 전 총리(7.6%), 박용진 의원(4.2%) 순이었다.

실제 경선에서 1위를 하더라도 과반 득표가 아니라면 2위 후보를 포함한 나머지 후보들이 반(反)이재명 구도로 합종연횡할 가능성이 있다.

경선룰 수정론에 대해 이 지사 측근 의원은 "경선 일정과 룰은 그대로 가는 것이 맞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다른 후보들 진영에서도 결선투표 손질엔 부정적인 분위기가 강하다.

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경선 일정과 룰은 '판도라의 상자'와 같아서 어느 하나를 건드리는 순간 다른 모든 것이 논란이 된다"며 "패키지로 그대로 놔두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