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확 달라진 野, 광주 끌어안기…"5·18정신 헌법에 담자" 공감대

입력 2021/05/18 17:42
수정 2021/05/18 22:10
5·18 민주화운동 41주기

김기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유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
野, 전대 연설회 광주서 스타트

이재명·정세균·김두관 등
與잠룡들 잇단 5·18묘역 참배

文대통령, SNS에 5·18 메시지
"오늘의 미얀마는 어제의 광주"
48148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은 18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가운데)이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기념식 행사를 마친 뒤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5·18민주화운동 41주기를 맞아 여야 지도부와 대선 주자들이 18일 광주에 집결해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다음달부터 본격적으로 대선 경선 레이스에 돌입하는 더불어민주당은 전통적 텃밭인 호남에서 정체성을 적극 드러냈고, 야당은 변화한 모습을 보이며 '호남 끌어안기' 행보를 이어갔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최고위원들은 이날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한 뒤 민주열사 묘역을 참배했다. 여권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김두관·박용진 의원 등도 광주를 찾아 5·18 묘역을 참배했다.

정 전 총리는 특히 한국에 거주하는 미얀마인들과 함께 참배한 뒤 방명록에 '광주와 미얀마는 하나'라고 적었다.


최근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미얀마에 대한 연대를 표시하고 5·18 정신을 강조한 것이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5·18 당시 11공수여단의 민간인 사살을 언급하며 "국가폭력 범죄에 대해 공소시효를 배제해야 한다"고 적었다.

지난주 광주를 찾았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이날 SNS를 통해 "광주에 감사하면서 민주주의 발전에 온 힘을 다하겠다"며 "진상 규명 등 미완의 과제는 속히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페이스북에 "5·18을 함부로 정치적 인기 영합 수단으로 이용해선 안 되는 이유를 (5·18을 다룬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가 일깨운다"고 적었다.

국민의힘은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데 이어 전당대회 첫 합동연설회도 광주에서 시작하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해 눈길을 끌었다.


이명박·박근혜 정권 당시 '임을 위한 행진곡'은 제창이 아닌 합창으로 불리면서 현재 야권 일부 인사들이 노래를 따라 부르지 않았던 것과는 달라진 모습이다. 자유한국당과 미래통합당 시절 일부 인사들이 5·18 관련 망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기념식 후 "유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다시 한번 올린다"면서 "희생당하신 분들, 부상당하신 분들 모두 민주화 과정에서 큰 희생을 통해 민주화를 이끌어낸 주역들"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당대표 선거 일정 중 컷오프를 통과한 후보들의 합동연설회를 광주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미얀마 사태가 잘 마무리되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냈다. 문 대통령은 18일 SNS를 통해 "우리는 오늘 미얀마에서 어제의 광주를 본다"면서 "오월 광주와 힌츠페터의 기자 정신이 미얀마의 희망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

[박만원 기자 / 문재용 기자 / 박제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