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석열 대권행보 시작하자 칼 빼든 공수처…野 "文정권의 정치 보복"

입력 2021/06/10 17:42
수정 2021/06/10 21:25
공수처 '尹 수사' 후폭풍

이준석 "국민들이 지켜볼것"
윤석열측 "공식입장은 없다"

與 "시민단체 고발 따른 것"
정치적 해석에는 선 그어

尹 지지율, 與잠룡들 압도
누구와 붙어도 50% 넘어
5638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이회영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이충우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0일 전격적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 방침을 밝히고 나선 가운데 정치권에서도 큰 파장이 일고 있다. 윤 전 총장이 지난 5일 현충원을 참배해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방명록에 적고, 9일에는 우당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하는 등 최근 대권주자로서 공개 행보에 나선 가운데 공수처의 수사가 정치적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전 총장에 대한 혐의는 옵티머스펀드 부실수사와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사건 축소 두 가지로 압축된다. 2018년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전파진흥원)은 기관 자금이 투자된 옵티머스에 대해 사기, 횡령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옵티머스가 투자받은 기금을 건설사 인수·합병에 사용해 투자자들 피해가 우려된다는 내용이었다. 당시 윤 전 총장이 지휘하던 서울중앙지검은 전파진흥원이 투자 원금을 회수해 손해가 없고, 투자제안서에 반하지 않은 범위 내에서 사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2019년 5월 무혐의 처분했다. 그러나 이듬해 옵티머스의 대규모 펀드 사기 행각이 밝혀져 기소되며 당시 중앙지검의 부실수사 의혹이 제기됐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지난 2월 검찰이 사건을 부실수사했다며 윤 전 총장과 검사 2명을 공수처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은 또 지난해 한 전 총리 뇌물수수 사건 수사팀이 수감자 증인들에게 증언연습을 시켰다는 진정사건이 접수되자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과 대검 인권부에 배당한 바 있다. 당시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은 윤 전 총장 승인을 받지 않고 감찰 착수 통보를 했는데, 이를 재배당한 것이다. 이에 수사권이 없는 대검 인권부나 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 배당한 것이 직권을 이용해 사건을 축소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윤 전 총장 영입에 공을 들여온 국민의힘은 공수처의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으며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나선 나경원 후보는 "문재인 정권이 본격적으로 '윤석열 죽이기'에 돌입했다. 묵과할 수 없는 정치 보복"이라며 "신독재 플랜이 다시 시작됐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당대표 후보도 "문재인 정권이 드디어 본색을 드러냈다"면서 "'윤석열 파일'을 차곡차곡 쌓아가고 있다더니, 윤 전 총장을 향한 정권의 마각을 본격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번 수사로 오히려 타격을 입는 건 공수처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왔다.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세가 갈수록 결집되고 있는 가운데, 공수처의 정치적 중립성과 수사 역량에 여론의 시선이 쏠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자신의 SNS에 "시험대에 오른 것은 윤 전 총장이 아니라 공수처"라며 "권력의 압박에서 자유롭게 이 사안을 다룰 수 있는지, 수사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 국민들이 지켜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공수처 수사에 정치적 의도가 개입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시민단체의 고발에 의해 수사가 개시됐기 때문에 공수처가 독립적으로 판단해서 할 것"이라며 "그 사안에 대해서 추가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윤 전 총장 측 이완규 법무법인 동인 변호사는 "공식 입장은 없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율은 계속 오르고 있다. 10일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에 따르면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7~8일 실시한 조사 결과 내년 대선에서 윤 전 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맞붙는다면 누구를 뽑겠느냐는 질문에서 각각 51.2%, 33.7% 지지율이 나왔다.

[박만원 기자 / 정주원 기자 / 류영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