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女부사관 유족, 병원서 참고인 조사…검찰단장 면담도 진행(종합)

입력 2021/06/15 15:26
수정 2021/06/15 15:36
국방부로 사건 이관 후 처음…"모친 건강 이유로 병원서 받기로"
추가 성추행 피해 등 고소 내용 진술…추가 증거도 제출
57834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고 이 중사 빈소 찾은 경기도의회 여성의원들

성추행 피해 신고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 모 중사의 유족이 15일 비공개로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후 국방부 검찰단 관계자들이 경기 성남 소재 국군수도병원을 찾아 접견실에서 이 중사의 유족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였다.

당초 이 중사의 부모가 국방부 검찰단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할 계획이었지만, 모친의 건강 문제로 병원에서 조사가 진행됐다.

이번 사건이 지난 1일 국방부 검찰단에 이관된 이후 이 중사 유족이 참고인 조사를 받은 건 처음이다.

유족 측은 생전 이 중사에 대한 성추행 및 2차 가해 정황과 노 준위가 이번 사건과 별개로 과거 이 중사를 직접 성추행한 의혹 등 고소 내용을 상세히 진술했을 것으로 보인다.

유족 측은 고인의 생전 피해 정황을 뒷받침할 추가 증거자료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사가 이번 사건이 벌어지기 약 1년여 전 파견 온 다른 준사관에 의해서도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고, 당시에도 노 준위가 회유 및 은폐 시도를 했다고 유족 측은 주장하고 있다.

유족 측은 이와 함께 사건 초기 공군 법무실에서 지정한 국선변호사의 직무유기 혐의 등에 대해서도 검찰단에 적극적인 수사를 거듭 요청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날 참고인 조사와 별개로 최광혁 국방부 검찰단장도 수도병원을 찾아 유족 측을 면담했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전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