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金여사·스페인 왕비, '장애인 돕는 온세복권' 서로 사줘(종합)

입력 2021/06/17 00:38
수정 2021/06/17 11:59
김정숙 여사, 온세재단 방문…세계최초 점자시계 선물
58494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온세복권 구매하는 김정숙 여사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6일 오전(현지시간) 레티시아 왕비와 함께 장애인 지원단체 '온세'(ONCE) 재단을 찾았다.

이 재단은 시각 장애인들의 교육·취업·복지 등을 지원하기 위해 1938년 설립됐고, 현재 7만명이 넘는 장애인을 지원하고 있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왕비와 함께 전시실을 찾아 '한 개의 현실, 두 개의 시선'을 주제로 한 장애인 작가들의 작품을 관람한 데 이어 창업지원 공간 '에스파시아' 등을 둘러봤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저도 제 집무실에 장애인이 그린 그림을 전시하고 있다. 누구나 편견이나 장벽에 부딪히지 않고 잠재된 능력을 피워내기를 바란다"며 "장애인의 존엄함을 지켜주는 온세 재단과 왕실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여사는 총 11개 점자언어 지원이 가능한 스마트 워치인 '닷워치'를 재단 측에 선물했다.

김 여사는 "한국 벤처기업인 '닷'이 개발한 세계 최초의 점자 시계다. 왕비님께서 재작년 방한해 저와 함께 청년벤처 제품들을 봤을 때 접했던 그 시계"라며 "손목 위에 놓인 점자로 세상과 통하는 길이 넓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김 여사는 복권 판매인이 모두 장애인으로, 장애인을 위한 기부로 여겨지는 '온세 복권'을 접했다.

복권 판매원인 후안 펠리페 씨는 "스페인 국민들에게 온세 복권은 당첨보다 기부·나눔의 실천"이라고 설명했다.

김 여사와 레티시아 왕비는 상대방의 복권을 서로 구입해줬으며, 레티시아 왕비는 김 여사를 향해 "행운이 있기를 바란다"며 웃었다.

온세재단 측은 김 여사에게 시각장애인이 수작업으로 만든 스카프를 선물했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왕비에게 "나중에 꼭 한국에 와달라"고 초청 의사를 전한 뒤 재단을 떠났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