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당정, 광주참사 후속대책 논의…중대재해법 보완도 검토

입력 2021/06/17 05:15
수정 2021/06/17 08:46
58511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6월 14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공사 관계자가 가림막 설치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정은 17일 '광주 철거건물 붕괴참사'의 후속대책을 논의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당정협의회를 열어 이번 참사의 수습 및 수사 상황을 공유하고 개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중대시민재해' 범위에 건축·해체 건설 현장을 포함하는 방향으로 중대재해처벌법을 개정하는 방안도 검토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에서는 송영길 대표와 산업재해 예방 태스크포스(TF) 단장인 김영배 최고위원 등이, 정부에서는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이 참석한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자리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