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시스템 불안속 55~59세 예약재개…하반기 접종도 적기수급이 관건

입력 2021/07/15 04:30
수정 2021/07/15 19:06
24일까지 예약접수후 26일부터 내달 14일까지 3주간 모더나 접종
60∼74세 미접종자도 예약 시작…50∼54세 19일부터 분산예약
68090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백신 접종

이달 말 50대 약 750만명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앞두고 사전 준비가 속속 진행되고 있다.

50대는 60대(약 500만명), 70대 이상(약 550만명) 연령층보다 200만명 이상 많아 단일 접종군으로는 가장 큰 규모다.

이들에 대한 접종이 본격화되면 접종률도 다시 빠르게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하반기 접종도 결국 백신의 적기 공급이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일례로 지난 12∼17일 엿새간 진행될 예정이었던 만 55∼59세 대상 사전예약이 첫날 15시간 30분 만에 조기 마감된 것도 모더나 백신 보유 물량이 동났기 때문이다.

이 여파로 8월로 예정된 50∼54세의 접종 일정은 1주일 늦춰졌다.




정부는 백신 적기공급 노력과 함께 물량 부족에 따른 예상치 못한 조기마감 사태가 재연되지 않도록 50∼54세에 대해서는 분산 예약을 시행하고, 또 이후 접종받게 되는 40대 이하 연령층에 대해서는 '예약 5부제' 등도 검토키로 했다.

정부가 현재까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화이자·모더나·노바백스·아스트라제네카(AZ)·얀센 등 5개 종류 총 1억9천300만회(1억명)분으로, 7월에는 화이자와 모더나를 중심으로 약 1천만회분이 들어올 예정이다.

68090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19 예방접종 예약하기

◇ 55∼59세 사전예약 재개…초기 '접속대기' 현상 재발속 3시간 만에 약 40만명 예약

15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12일 예약을 하지 못한 55∼59세 167만4천명에 대한 추가 사전예약이 전날 오후 8시부터 시작됐다. 예약기간은 오는 24일 오후 6시까지다.

예약 재개와 동시에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초반에 또다시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

사전예약 시스템에 접속하면 빈 화면이 뜨거나 '접속 대기' 중임을 알리는 문구가 나왔다.




이와 관련해 질병관리청은 "사전예약 개시 직후 다수가 일시에 접속해 약 1시간 동안 접속이 지연됐다. 장비(서버) 재기동을 긴급 수행하는 등의 조치를 통해 9시께부터 접속 지연이 단계적으로 해소됐다"면서 "오후 8시부터 11시까지 39만7천896명이 예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사전예약을 신청하는 50∼59세는 이달 26일부터 8월 14일까지 접종을 받게 된다. 앞서 지난 12일 사전예약을 마친 대상자들은 당초 예정대로 오는 26일부터 내달 7일까지 접종을 받는다.

아울러 60∼74세 고령층 가운데 건강상의 이유나 예약 연기·변경 방법 미숙으로 접종 예약이 취소 또는 연기된 대상자에 대한 예약 및 접종도 55∼59세와 같은 기간에 진행된다.

이들도 지난 12일부터 추가 예약이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60대 일반 접종자가 아닌 교직원이나 사회필수인력에 속한 일부 대상자가 누락되면서 예약에 차질이 빚어졌다.

68090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50대 코로나19 백신 접종 일정

◇ 50∼54세 연령별 분산 접수…접종시기 8월 9∼21일→8월 16∼25일

50∼54세에 대한 사전 예약은 당초 일정대로 오는 19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된다.




추진단은 예약 신청이 일시에 몰리지 않도록 50∼54세를 두 그룹으로 나눴다.

53∼54세(1967년∼1968년 출생자)는 7월 19일 오후 8시부터 20일 오후 6시까지, 50∼52세(1969년∼1971년 출생자)는 7월 20일 오후 8시부터 21일 오후 6시까지 순차적으로 예약하도록 일자를 배정했다.

이후 21일 오후 8시부터 24일 오후 6시까지는 연령 구분 없이 50∼54세 대상자 모두 사전 예약을 할 수 있다.

다만 55∼59세의 접종 기간이 기존 일정보다 1주가량 더 길어지면서 50∼54세의 접종 기간은 당초 8월 9일∼21일에서 8월 16일∼25일로 미뤄졌다.

정은경 추진단장(질병관리청장)은 "주간 단위의 백신 공급 일정이 조정되는 부분을 반영해 접종 시작 시점을 조정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50대 전체의 접종 일정 자체는 50∼54세 접종이 끝나는 내달 25일에 마무리된다. 55∼59세 대상자라도 50∼54세 접종 기간(8.16∼25)에 추가로 예약해 접종받을 수 있다.

680900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예진표 작성부터

한편 정부는 접종 연령층 및 대상자가 대폭 확대됨에 따라 직장인을 위한 '오후 6시 이후 접종' 방안과 사전예약 분산을 위한 '예약 5부제' 등도 검토 중이다.

정 단장은 "의료계와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오후 6시 이후에 접종이 필요한 직장인을 위한 보완 방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면서 "아울러 마스크 구매 때 시행했던 5부제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대상자의 예약에 어려움이 없게끔 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