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송영길 "대선 후보 정책, 당과 충분히 합의·소통해야"

입력 2021/07/22 09:06
與 대선 정책준비단 1차 회의…박완주·노웅래 공동단장 선임
70417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민주당 대선정책준비단 1차 회의 참석한 송영길 대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2일 "(차기 정권은) 민주당 정부가 되어야 한다"며 "(대선)후보 주변의 참모도 중요하지만, 당 정책을 같이 충분히 합의하고 소통해서 당이 뒷받침하는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대선 정책준비단 첫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국민과 전문가가 같이 하는 100인 위원회를 만들어 정책 완성도를 한층 높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0월에 대선 후보가 확정되면 그 시기에 맞춰 예비공약을 완성하고 후보자 공약과 통합 절차를 거쳐 실현 가능성이 없으면 걸러내고 비합리적인 것은 조정해 최종안을 만들겠다"며 "그것을 민주당 후보의 공식 공약으로 정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지난 문재인 정부 출범 시에는 인수위를 꾸릴 시간이 없어 당선되자마자 바로 (공약을) 수행해 애로점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집권당 경험이 있는 만큼 대승적으로 구조화된 공약으로 국민이 신뢰받는 당이 되어야 한다"며 "새 당선자와 제대로 공약해 초기 실수와 과오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책준비단장에는 박완주 정책위의장과 노웅래 민주연구원장이 공동 선임됐다.

박 의장은 "당이 중심이 돼 공약을 준비하겠다"고 약속했고, 노 원장은 "전략을 가미한 대선 핵심 공약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